> 산업 > 재계·경영

[반도체 비전 2030] 삼성, 비메모리도 1등 한다...133조 투자

'반도체 비전 2030년'...인력 1만5000명 채용
연구개발 73조원, 생산시설 60조원 투자
국내 중소업체, 소량 제품 파운드리 생산 지원

  • 기사입력 : 2019년04월24일 13:31
  • 최종수정 : 2019년04월24일 14: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삼성전자가 비메모리 반도체에서도 세계 1위를 하기 위한 청사진을 내놓았다. 2030년까지 시스템 반도체 분야 연구개발 및 생산시설 확충에 133조원을 투자하고, 전문인력 1만5000명을 채용한다는 게 요지다.

삼성전자는 또한 시스템 반도체 인프라와 기술력을 공유해 팹리스(Fabless, 반도체 설계 전문업체), 디자인하우스(Design House, 설계 서비스 기업) 등 국내 시스템 반도체 생태계의 경쟁력을 강화할 방침이다.

삼성전자 클린룸 반도체 생산현장. [사진=삼성전자]

◆  연구개발 73조, 인프라에 60조 투자

삼성전자는 24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반도체 비전 2030' 계획을 발표했다.  

우선 삼성전자는 시스템 반도체 사업경쟁력 강화를 위해 2030년까지 국내 연구개발(R&D) 분야에 73조원, 최첨단 생산 인프라에 60조원을 투자한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R&D 투자는 국내 시스템 반도체 관련 인력 양성에 기여할 것"이라며 "또한 생산시설 투자는 국내 설비·소재 업체를 포함한 시스템 반도체 생태계 발전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향후 화성캠퍼스 신규 극자외선(EUV)라인을 활용해 생산량을 증대하고, 국내 신규 라인 투자도 지속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기술경쟁력 강화를 위해 시스템 반도체 R&D 및 제조 전문인력 1만5000명을 채용한다.  

삼성전자는 이번 시스템 반도체 육성 계획으로 2030년까지 연평균 11조원의 R&D 및 시설투자가 집행되고, 생산량이 증가함에 따라 42만명의 간접 고용유발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했다. 

◆ 중소 팹리스 업체 지원..."생태계 강화"

삼성전자는 시스템 반도체 생태계 강화를 위해 국내 팹리스 업체 지원에도 나선다. 국내 중소 팹리스 고객들이 제품 경쟁력을 강화하고 개발기간도 단축할 수 있도록 자체 개발한 설계자산(IP)을 지원한다. 한 제품 개발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한 설계·불량 분석 도구 및 소프트웨어도 지원한다. 

아울러 중소 팹리스 업체가 수준 높은 파운드리 서비스를 활용하는데 어려움이 있다고 판단, 반도체 위탁생산 물량 기준도 낮췄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소품종 대량생산 체제인 메모리 반도체와 달리 시스템 반도체는 다품종 소량생산으로 이뤄진다"며 "중소 업체들이 소량제품 생산에도 수준 높은 파운드리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국내 중소 팹리스 업체의 개발활동에 필수적인 MPW(Multi-Project Wafer)프로그램을 공정당 년 2~3회로 확대 운영한다.  국내 디자인하우스 업체와의 외주협력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디자인하우스는 반도체 설계업체가 제품을 설계하면 이를 파운드리 서비스로 제조할 수 있도록 칩 디자인을 지원하는 역할을 한다. 

 

sj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