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정책

경기회복에 시중 자금 다시 부동산으로, 들썩이는 집값·땅값에 중국 정부 '고민'

중국 부동산 개발 기업 융자난 해소, 토지 확보에 대규모 자금 투입
3월 중국 70개 도시 가운데 65개 도시 집값 상승세

  • 기사입력 : 2019년04월24일 16:55
  • 최종수정 : 2019년04월24일 16:5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타이베이=뉴스핌] 강소영 기자=중국 부동산 시장이 다시 뜰썩이고 있다. 중국 부동산 개발 업체들이 주택 건설 용지 쟁탈전을 벌이고, 일부 도시에선 주택 가격 상승세가 뚜렷해지고 있다. 부동산 시장의 투기 열풍 재현을 우려한 중국 정부와 관영 매체는 '경고성' 메시지를 던지며 경계심을 드러내고 있다.  

3월 중국 국가통계국이 발표한 70개 도시 주택 판매 가격 현황을 보면, 65개 도시의 주택 가격이 올랐다. 신화사에 따르면, 올해 1분기 부동산 시장으로의 자금 유입 증가세도 뚜렷해졌다. 부동산 대출액도 29.2%가 늘어났다. 지난해 7월 중국 정부의 강력한 부동산 투기 억제 정책으로 침체에 빠졌던 중국 부동산 시장에 다시 '온기'가 들고 있는 것. 부동산 시장의 '온기'가 순식간에 '열기'로 전환될 수 있어 중국 중앙 정부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올해 들어 나타난 중국 부동산 시장 회복세는 급격한 경기 하방을 막기 위한 지방 정부의 부동산 구매 규제 완화, 기대 이상의 빠른 경기 회복세가 더해져 나타난 현상으로 풀이된다. 경기 회복과 주식시장 호황으로 부동산 기업의 융자난도 대폭 해소됐고, 자금력이 풍부해진 부동산 기업이 토지 매수에 나서면서 부동산 시장을 더욱 자극하고 있다. 

◆ 중국 부동산 개발 대기업 주택 용지 확보 '쟁탈전'에 토지가격 고공행진 

올해 들어 부동산 시장 경기의 척도로 여겨지는 토지 거래가 갈수록 활기를 띠고 있다.  

4월 들어 항저우(杭州)·광저우(廣州)·우한(武漢)·쑤저우(蘇州)·창저우(常州)·샤먼(廈門) 등 도시의 토지(사용권) 매각 금액이 큰 폭으로 늘어났다. 토지 경매에 수십 개의 부동산 개발사가 참여해, 토지 낙찰 쟁탈전을 벌이고 있다. 이들 부동산 개발사들의 경쟁으로 백 번이 넘는 호가를 거친 후 토지가 낙찰되고, 낙찰가도 높게 형성되고 있다.

4월 우한에서 4곳의 토지를 낙찰받은 룽촹(融創 SUNAC)은 토지 매입에 152억 위안을 투입했다. 또 다른 부동산 개발사인 메이디즈예(美的置業)도 23일 우한의 주택용지를 낙찰받았다. 해당 토지의 경매 경쟁이 유독 치열했는데, 172차례의 호가를 거친 후에 메이디즈예가 낙찰을 받을 수 있었다. 해당 토지의 낙찰가율은 80%에 달했다. 

항저우·샤먼·원저우(溫州) 등 도시의 토지 낙찰가율도 30~60%를 기록하고 있다. 도시별 토지 평균 낙찰가율은 창처우가 51.97%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

토지 거래 활성화로 지방 정부의 토지 매각 수입도 눈에 띄게 늘어나는 추세다. 22일을 기준으로 항저우의 4월 토지 매각 수입은 217억 위안으로 전국 1위를 차지했다. 광저우도 113억 위안으로 2위를 기록했다. 우한은 97억 위안으로 3위에 올랐다.

올해 들어 중국 50대 도시 가운데 36개 도시의 토지 매각 수입이 100억 위안을 돌파했다. 항저우는 694억 위안으로 전국에서 가장 많은 금액을 기록했다. 이 밖에 베이징·톈진·상하이·쑤저우·푸저우·충칭 등 8개 도시도 300억 위안을 넘어섰다.

토지 확보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부동산 개발기업의 토지 매입 투자 규모도 대폭 늘어나고 있다. 중국 중위안부동산연구센터(中原房地產研究中心)의 조사에 따르면, 올해 들어 토지 매입에 100억 위안 이상의 자금을 투입한 부동산 개발기업이 20곳이 넘는다.

올해 중국 전역에서 80곳의 토지를 낙찰 받은 룽촹의 토지 매입액은 565억 위안에 달한다. 완커(萬科)도 52곳의 토지에 355억 위안을 투입했다. 200억 위안을 넘긴 기업으로는 중하이(中海)·뤼디(綠地)·룽후(龍湖)가 있으며, 비구이위안(碧桂園)·헝다(恆大)·쉬후이(旭輝) 등 기업도 토지 매입에 100억 위안(약 1조 7000억 원)의 자금을 쏟아 부었다. 

부동산 개발기업이 토지 확보에 대규모 자금을 투입하는 것은 자금 조달이 예전보다 훨씬 원활하기 때문이다. 3월 40개 주요 상장 부동산 개발기업의 융자총액은 1,024억 위안에 달했다. 2월 대비 85.25%가 늘어난 금액이다. 전년 동기 대비 63% 증가했다. 부동산 개발기업의 월간 융자 금액이 1000억 위안을 돌파한 것은 지난 2017년 11월 이후 처음이다. 16개월 만의 최고 기록인 셈이다.

◆ 주택시장 과열 경계감 고조, 중국 정부 투기조짐 나타나면 '맞춤형 규제'로 대응할 것 

부동산 시장 회복세가 예상보다 빨라지자 중국 정부도 발 빠른 대응에 나서고 있다. 중국 주택도농건설부(이하 건설부)는 1분기 주택과 토지 가격 상승세가 뚜렷한 도시를 대상으로 '예비 경고'를 발동했다. '예비 경고' 자체가 부동산 정책 기조 전환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지만, 정부가 해당 지역의 부동산 시황을 면밀히 주시하고 있음을 의미한다.

19일 중공 중앙정치국 회의에서도 부동산 시장 문제가 비중 있게 다뤄졌다. 중앙정치국은 회의에서 주택이 거주 수단이며, 투기 대상이 아니라는 점을 재차 강조하고, 시장이 과열되면 '일성일책(一城一策)' 정책을 도입할 것이라고 밝혔다.'일성일책' 이란 도시 별로 해당 지역 상황에 부합한 '맞춤형' 부동산 투기 규제 정책을 가리킨다.

중국 관영통신 신화사도 23일 사설을 통해 부동산 투기 확산 '예방'에 나섰다. 신화사는 손쉬운 재정 확충을 위해 지방정부가 섣불리 부동산 규제 완화에 나서서는 안된다고 강조하고, 부동산 투기 확산을 방지하고 시장 안정을 위해 정부가 일관된 정책을 유지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js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