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정책

[2019 추경] 국토부, 추경 9243억원 확보..미세먼지·주거안정에 투입

역사 공조시설 개량 등 미세먼지 저감에 1843억원

  • 기사입력 : 2019년04월24일 09:00
  • 최종수정 : 2019년04월24일 09: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세종=뉴스핌] 서영욱 기자 = 국토교통부는 주택도시기금 3025억원을 포함한 총 9243억원의 추가경정예산을 확보했다고 24일 밝혔다. 정부의 전체 추경안(6.7조원)의 14% 수준이다.

분야별로 미세먼지 저감에 1843억원, 노후 SOC 유지보수에 2463억원, 일자리 창출에 1703억원, 포항 지진피해지역 구호에 209억원, 주거안전망 대책에 3025억원을 각각 투입한다.

먼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960억원을 들여 노후 일반철도 역사의 공조시설을 개량하고 44억원을 투입해 국도터널 청소횟수를 연 2회에서 4회로 늘린다. 친환경 교통수단인 전기 저상버스를 288대 추가 도입하는데 132억원을 쓰고 고속도로 수소충전소 3개소를 추가 설치하는데 23억원을 투입한다.

국토관리사무소에 있는 노후경유차 교체와 도로포장 시 미세먼지 발생이 적은 중온아스콘을 사용하는데 172억원을 지원한다.

노후 SOC 유지보수를 위해 먼저 70억원을 투입해 마을주민보호구간을 60개소에서 90개소로 확대한다. 마을주민보호구간은 보행자나 자전거 교통사망사고가 발생한 국도 구간에 미끄럼방지포장이나 최고제한속도 하향(10~20㎞/h), 과속단속카메라 설치 등 안전조치를 하는 도로다.

포트홀 등을 예방하기 위해 도로유지보수에 306억원을 투입하고 오래된 교량과 터널 내 조명시설 교체에 367억원을 쓴다.

철도분야에서도 노후 철도구조물 개량(84개소)과 터널케이블 난연화(47㎞), 건널목 입체화(3개소) 등에 총 1390억원을 투입한다. 고속철도 차량장애 발생시 신속히 대처하기 위해 차축 교환설비도 추가로 설치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열수송관 폭발사고에 대비해 지하시설물을 전산화(12개군, 644㎞)하고 공동구 설치를 활성화하기 위해 지역별 공동구 로드맵 마련을 지원한다. 여기에 총 41억원을 지원한다.

일자리 창출을 위해서도 총 1703억원을 지원한다. 글로벌 플랜트·건설·스마트시티 신규펀드 조성에 총 250억원을 지원하고 72억원을 투입해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을 당초 계획보다 앞당겨 구축할 계획이다. 차세대 지능형 교통시스템(C-ITS) 시범사업에도 31억원을 지원한다. 이 외 공공분야 드론 조종인력 양성에 20억원을 배정했다.

국토부는 또 포항 지진피해대책으로 도시재생사업과 일반국도 건설에 모두 209억원을 지원한다. 주거안전망 지원에 투입되는 3025억원은 모두 주택도시기금으로 나온다. 모두 신혼부부를 위한 도심지 내 매입임대주택 마련에 쓰인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