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크렘린 “25일 북러 정상회담 개최..북핵 문제 집중 논의” 발표

金-푸틴,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첫 회담
"한반도 교착 상태 집중 논의"

  • 기사입력 : 2019년04월23일 22:58
  • 최종수정 : 2019년04월24일 02:4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오는 25일(현지시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북핵을 둘러싼 국제적 교착 상황애 대해 집중 논의할 예정이라고 크렘린궁이 23일 발표했다. 두 정상이 단독 회담을 갖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유리 우샤코프 크렘린 외교담당 보좌관은 이날 “ (북러 회담은) 한반도 핵 문제의 정치적, 외교적 해법을 집중 논의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다. 

우샤코프 보좌관은 이어 “지난 수개월 사이 한반도 주변 상황은 북한이 로켓 발사를 중단하고 핵 실험장을 폐쇄한 덕분에 어느 정도 안정됐다”면서 “러시아는 이 긍정적인 흐름을 공고화할 수 있게 도울 것”이라고 밝혔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좌)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사진= 로이터 뉴스핌]

앞서 북한 관영매체 조선중앙통신도 김 위원장이 푸틴 대통령의 초청으로 러시아를 방문한다고 밝혔다.

한편 러시아 매체 코메르산트는 북러정상회담이 오는 25일 블라디보스토크의 루스키섬에 위치한 극동연방대학에서 개최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두 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김 위원장이 24일 블라디보스토크를 방문해 다음날 푸틴 대통령과 회담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또 푸틴 대통령은 북러 정상회담을 한 뒤 중국 일대일로 포럼 참석을 위해 베이징으로 떠날 예정이며 김 위원장은 26일까지 현지에 머물며 관광지와 자신의 아버지인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2002년 방문했던 장소들을 찾아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전용 열차를 통해 230명의 대표단과 함께 24일 새벽 북한과 러시아의 국경을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