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동남아·호주

[종합] 필리핀 중부에서도 6.5 강진 발생...북서부 지진 사망자 15명↑

  • 기사입력 : 2019년04월23일 16:16
  • 최종수정 : 2019년04월23일 16:3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포락 로이터=뉴스핌] 최원진 기자= 필리핀 북서부에서 22일(현지시간) 강타한 강진으로 사망한 인원이 23일 15명으로 늘어났고, 이날 오후 중부 사마르섬에서도 강진이 발생했다.

[포락 로이터=뉴스핌] 최원진 기자= 구조대원이 필리핀 지진으로 붕괴된 4층 건물 현장에서 생존자 구조 작업 중 수색견을 안고 있다. 2019.04.23.

로이터통신은 수십명의 소방대원과 군인, 민간 구조대가 중장비와 수색견을 동원해 붕괴된 포락 지역의 건물 잔해를 들추며 구조 작업에 한창이라고 보도했다.

이날 건물 잔해 속에서 두 명이 구조됐고, 건물 잔해에 깔린 생존자가 7명인 것으로 확인됐다. 네 명이 간밤에 사망해 현재까지 집계된 사망자수는 최소 15명이다.

수도 마닐라에서 북쪽으로 110km 떨어진 지점에 위치한 팜팡가주 포락에서는 전날 규모 6.1 지진으로 4층 건물이 붕괴했다. 1층에는 슈퍼마켓이 자리잡고 있었으며 현재 수십 명이 건물 잔해 속에 있다. 

미국 지질조사국(USGS)에 따르면 22일 지진 진앙지는 마닐라 북서쪽 65km 지역으로 깊이는 40km이다. USGS는 당초 규모 6.3의 지진으로 발표했으나 이후 6.1로 하향조정됐다.

팜팡가주의 피해가 유독 심각했다. 릴리아 피네다 팜팡가주 주지사는 이 지역 피해가 왜 심했고, 일부 건물만 붕괴됐는 지 여부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한 방송과 인터뷰에서 "아직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건물 잔해에 갇혀 있는 지 모르겠다"며 "우리는 여전히 몇몇 목소리를 들을 수 있다. 한 명은 여성의 목소리"라고 말했다. 

USGS에 따르면 이날 오후 필리핀 중동부 사마르섬에서도 6.5 강진이 발생했다. 

현재까지 피해 보고는 없지만 필리핀 지진학 기관은 지진 규모가 6.2라고 밝히고, 피해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틀 사이에 두 번의 강진이 발생한 셈이다. 필리핀은 주요 지진대와 화산대 활동이 중첩된 지역인 환태평양 조산대 '불의 고리'에 위치한 국가다. 

한편, 22일 필리핀 북서부를 강타한 강진은 수도 마닐라도 흔들었다. 사람들은 주택과 사무 건물에서 대피했고 기차 운행은 한동안 중단되기도 했다. 

정부는 23일 메트로 마닐라에 근무하는 공무원에 강제 휴가 명령을 내리고, 관처 건물의 안전 검사를 지시했다. 외국환 거래는 한동안 중단됐으며 채권 경매 일정 역시 취소됐다.

과거 미군 기지로 쓰였던 팜팡가주의 국제공항인 클라크 공항도 피해를 입어 현재 보수 작업 중이다. 역사적인 교회 건물의 일부도 붕괴된 것으로 알려졌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