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스리랑카 정부 지목 폭발테러 배후 'NTJ', 어떤 조직인가?

  • 기사입력 : 2019년04월23일 10:01
  • 최종수정 : 2019년04월23일 10: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스리랑카에서 지난 21일 연쇄 폭발테러를 통해 290명의 목숨을 앗아간 세력의 배후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현재까지 배후를 자처한 세력은 나타나지 않았다.

다만, 스리랑카 정부 측은 자국 이슬람 급진 무장세력인 '내셔널 타우힛 자맛(NTJ· National Thowheeth Jama’ath)을 배후로 지목하고 있다.

특히 정부는 범행 당시 NTJ가 국제 테러 조직과 연계돼 행동했을 가능성을 의심하고 있다. 국제 조직과 협력하지 않는 이상, 이같은 규모의 테러를 성공시키기는 어렵다는 판단에서다. 

이와 관련, 미국 정부 측은 이번 사건에 국제 이슬람 급진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가 개입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CNN방송은 전했다.

타임은 이번 테러의 배후로 의심되는 NTJ와 이번 사태를 둘러싼 궁금증을 정리해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전날 테러 공격을 받은 교회 인근에 거주하는 여성이 군의 폭발물 해체 작업 도중 아이를 데리고 자택에서 나와 대피하고 있다. 이날 군인들은 차량 내 폭발물을 발견하고 해제 작업을 벌였지만 실패해 차량은 결국 폭발했다. 2019.04.22. [사진= 로이터 뉴스핌]

◆ NTJ, 새롭게 결성된 단체

NTJ는 새롭게 결성된 단체로 추정된다. 스리랑카 정부가 지난 22일 이 조직을 거명하기 전까지 안보 전문가들 사이에서 조차 NTJ에 대한 지식은 전무했다.

국제위기그룹(ICG)의 앨런 키넌 스리랑카 담당 선임 분석가는 NTJ에 대해 알려진 것은 거의 없다면서 스리랑카 정부가 이 단체를 언급했을 때 공식 조직으로 들어본 적이 없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키넌 분석가는 NTJ가 작년 12월 스리랑카에서 일어난 불상 훼손사건과 크게 연관돼 있다고 설명했다.

키넌 분석가에 따르면 스리랑카에서는 많은 조직들이 '타우힛 자맛(Thowheeth Jama’ath)이라는 이름을 쓰고 있어 NTJ의 기원을 정확히 알아내기는 어렵다. NTJ의 이름은 '신의 일체라는 이름의 집단'으로 번역될 수 있다.

다만, 키넌 분석가는 NTJ는 강경 성향의 반(反)불교 정치조직 '스리랑카 타우힛 자맛(Sri Lanka Thowheeth Jama’ath)'에서 분리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 당국자들, 테러 경고 사전에 받았다

스리랑카 당국자들은 2주 전 이미 테러 경고를 받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라닐 위크레메싱게 스리랑카 총리와 마이트리팔라 시리세나 스리랑카 대통령의 정치적 갈등으로 테러 경고에 대한 정부 내 커뮤니케이션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고 뉴욕타임스(NYT)는 보도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이달 초 푸쥐트 자야순다라 스리랑카 경찰청장이 NTJ가 테러를 계획하고 있다는 정보를 받고 정부에 알렸으나 정부에서는 그 어떠한 예방책도 나오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자야순다라 경찰청장은 "해외 정보기관이 NTJ가 콜롬보에 위치한 인도 고등판무관 사무실뿐 아니라 유명 교회를 겨냥한 자살 공격을 계획하고 있다고 보고했다"고 알렸다고 타임은 전했다.

이와 관련, 라지타 세나라트네 스리랑카 보건장관은 기자들에게 정부 관리들이 테러 경고를 받았지만 총리를 비롯한 다른 사람들은 "완전히 눈이 멀었던 상태"라고 말했다.

위크레메싱게 총리도 자신을 비롯한 내각이 경고에 대한 정보를 받지 못했다고 확인했다. 그러면서 "적절한 예방책이 취해지지 않은 이유에 대해 조사를 해야한다"고 말했다.

워싱턴포스트(WP)가 두 명의 스리랑카 당국자를 통해 입수한 11일자 보고서에 따르면 급진 이슬람단체의 자살폭탄 공격 가능성에 대한 경고가 이뤄졌으며 보고서에 명시된 급진 이슬람단체는 NTJ로 확인됐다. 또 NTJ의 수장 이름인 모하메드 자하란도 보고서에 적시됐다.

◆ 이번 테러, 스리랑카서 전례가 없던 일

이번 테러는 스리랑카에서 전례가 없던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스리랑카의 기독교도와 이슬람교도 사이에서 폭력사태가 일어난 경우는 거의 없었다.

키넌 분석가는 "스리랑카는 매우 복잡한 곳이어서 일반적으로 거의 모든 이들 사이에 긴장과 폭력이 존재하긴 한다"면서도 "하지만 이슬람교도들은 가장 절제되고 전혀 갈등을 일으키지 않은 존재였다. 따라서 이번 일은 전의 역학에 들어맞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스리랑카에서는 불교신자가 전체 인구에서 약 70%를 차지할 정도로 대다수를 점하고 있다. 힌두교도 비중은 12.5%, 이슬람교도는 10%도 되지 않는다. 기독교도는 7.5%다.

스리랑카에서 폭력의 역사는 힌두교 타밀 족 반군이 대부분 차지하고 있다. 타밀 족 반군은 대부분이 불교신자인 신할라족이 점령한 정부로부터 독립하기 위해 26년 동안 투쟁을 벌였지만 결국 2009년 패하고 말았다.

최근 수 년 들어서는 불교 극단주의자들이 폭력 사태를 주도하고 있다고 키넌 분석가는 설명했다. 특히, 강경 성향의 불교 단체 '보두발라세나(Bodu Bala Sena)'는 반(反)이슬람 폭력 사태의 근원이라는 비판을 받고 있다.

스리랑카 폭탄 공격 희생자들이 안치된 콜롬보의 성 안소니 사원 앞에서 경찰들이 주변을 통제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