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종합] 홍남기 "채권단, 아시아나항공에 1조6000억 투입…연내 M&A 추진"

산업경쟁력강화 관계장관회의 모두발언
영구채 매입 5000억·신용한도 8000억 투입
거제·울산 등 5곳 산업위기대응지역 2년 연장
현대상선 지원방침도 밝혀

  • 기사입력 : 2019년04월23일 08:55
  • 최종수정 : 2019년04월23일 11: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최영수 기자 = 최근 유동성 위기를 겪고 있는 아시아나항공에 대해 채권단이 1조6000억원을 투입해 자본을 확충한 뒤 연내 인수합병(M&A)을 추진한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산업경쟁력강화 관계장관회의에서 "산업은행 등 채권단이 아시아나항공에 영구채 매입 5000억원, 신용한도 8000억원 등 총 1조6000억원을 투입해 자본을 확충하고 유동성 문제를 해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어 "채권단은 아시아나항공의 영업상황이 양호하고 대주주가 M&A 동의를 포함한 신뢰할만한 자구안을 제출한 점을 고려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아시아나항공도 수익성 낮은 노선 폐쇄 등 경영개선 노력과 함께 올해 내 계약 체결을 목표로 M&A를 병행 추진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산업경쟁력강화 관계장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04.23 pangbin@newspim.com

홍 부총리는 "이번 사태의 핵심은 신뢰이고 감사의견 논란에 따른 신뢰 훼손이 사태의 시작이었다"면서 "신뢰할 만한 자구안 마련이 문제해결의 기초를 제공했다"고 평가했다.

그는 이어 "실업이나 지역경제 위축 등 구조조정으로 어려움을 겪는 분야에 대해서는 맞춤형 지원방안을 강구했다"면서 "산업 전반의 경쟁력을 높이는 방안을 마련하는 노력도 병행했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으로 지정된 6곳 중 거제와 울산 등 5곳에 대해 2년간 연장할 방침이다.

홍 부총리는 "거제, 통영·고성, 창원 진해구, 영암·목포·해남, 울산 동구 등 5곳에 대해 현장실사와 전문위원 검토 결과를 토대로 2021년 5월까지 2년간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 지정을 연장한다"고 제시했다.

2020년까지 지정된 군산을 제외한 나머지 5곳 모두에 대해 연장한 것이다. 정부는 이들 지역에 대해 추경예산안을 적극 활용해 지역경제가 자립할 수 있는 기반을 육성할 계획이다.

홍 부총리는 또 조선업 지원 관련 "중소 조선사의 보증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선수금환급보증(RG) 2000억원을 본격적으로 시행하겠다"며 "제작금융 보증은 수주 계약이 있다면 조선업종이 아니더라도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해 2·3차 협력업체까지도 실질적인 도움을 줄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단기적으로도 고용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친환경 설계 등 전문인력 양성 지원을 2263명으로 3배 확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대상선과 관련해서는 "채권단이 관련법과 국제기준에 따라 가능한 범위에서 최대한 지원하겠다"면서도 "스스로 뼈를 깎는 자구 노력을 통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국적 원양선사로 도약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drea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