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정책

국토부, 연말까지 철도분야 미세먼지 종합대책 수립

공조설비 개량·친환경 철도차량 교체 검토

  • 기사입력 : 2019년04월23일 06:00
  • 최종수정 : 2019년04월23일 06: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정부가 올 연말까지 철도분야에서 미시먼지를 줄이기 위한 종합대책을 수립한다.

23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철도분야 미세먼지 저감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전문가·관계기관 전담조직(TF)을 확대 운영하고 연말까지 '국가철도 미세먼지 저감 종합대책'을 수립키로 했다.

철도터널 미세먼지 제거차량 구성 [자료=국토부]

먼저 철도차량 내부로 미세먼지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공조설비를 개량하고 방풍문이나 공기청정기, 전기식 집진장치를 설치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터널청소차의 구매·운영, 공기질측정기 설치도 검토한다.

철도 운영으로 발생하는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철도레일 아래 까는 자갈도상을 개량하거나 친환경 철도차량으로 교체, 광역철도 및 전철화사업 집중 투자하는 방식을 검토한다.

지난 2월부터 운영 중인 철도분야 미세먼지 전담 TF는 단장을 철도시설안전과장에서 철도안전정책관으로 격상했다. 참여 인원도 관련기관 뿐만 아니라 민간 전문가로 확대해 15명에서 23명으로 늘어났다.

고용석 국토부 철도안전정책관은 "환경부와 전문가 및 관계기관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실효성 있는 미세먼지 대책을 수립하겠다"라고 말했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