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삼성, '갤럭시폴드' 결함 분석..."글로벌 공개행사 연기"

美서 진행한 리뷰 과정서 '화면 파손' 등 문제 발생
중국, 홍콩, 싱가포르 등서 공개 행사 연기하기로
영국 등서 진행한 리뷰선 문제 없어..."결함 분석 중"

  • 기사입력 : 2019년04월22일 11:51
  • 최종수정 : 2019년04월22일 15:4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삼성전자가 중국, 홍콩 등에서 계획했던 첫 폴더블폰 '갤럭시폴드'의 공개 행사를 잠정 연기하기로 했다. 미국 현지 언론을 대상으로 진행한 리뷰 과정에서 문제가 발생하면서 이같은 결정을 내린 것이다. 삼성전자는 최근 문제가 된 제품을 수거해 분석을 진행하고 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폴더블폰 '갤럭시 폴드'에 탑재된 디스플레이의 블루라이트 수치가 업계 최저 수준으로 낮다고 밝혔다. [사진=삼성전자]

22일 삼성전자 관계자는 "23일 홍콩과 24일 중국 상하이에서 계획했던 갤럭시폴드 공개 행사를 잠정 연기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이번 주 싱가포르 등 동남아 일부 국가에서 진행하려 했던 행사 역시 미룰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26일 갤럭시폴드 미국 출시에 앞서 현지 언론을 대상으로 리뷰를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일부 언론은 갤럭시폴드의 보호막을 벗겼고 스크린이 파손됐다고 보도했다. 또한 "하루 이틀만에 화면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다"는 등의 지적을 했다. 

이번 사고로 미국 일부 언론들은 계속해서 갤럭시폴드에 대한 부정적인 보도를 내보내고 있다. 하지만 삼성전자는 정식 출시 일정을 계획대로 진행한다는 입장이다. 

삼성전자는 "화면 보호막은 디스플레이 주요 부품으로 임의로 제거해서는 안된다"며 "26일 출시는 그대로 진행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미국과 달리 영국에서 현지 언론을 대상으로 진행한 리뷰에서는 아직까지 특별한 문제가 나타나지 않고 있다. 삼성전자는 다음달 3일 영국 등 유럽에서 갤럭시폴드를 출시하기 위해 최근 공개 행사와 일부 언론을 대상으로 리뷰를 진행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미국에서 나온 몇가지 문제 이외 다른 리뷰를 통해서는 부정적인 보도가 나오지 않고 있다"며 "지난 주말 미국에서 수거한 제품이 도착했고 최대한 빠른 시일 내 분석 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sj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