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소도시가 뜬다…사카이미나토·가나자와 등 일본 여행지 추천

  • 기사입력 : 2019년04월20일 09:10
  • 최종수정 : 2019년04월25일 11: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사카이미나토·가나자와·시라카와(일본)=뉴스핌] 장주연 기자 = 여행에도 트렌드가 있다. 최근 여행객들 사이에서 유행하는 스타일은 화려한 관광지를 벗어나 낯설지만 소박한 매력이 있는 소도시로 떠나는 여행이다. 특히 한두 시간이면 도착하는 거리에 있는 일본은 소도시 여행으로 각광받고 있는 나라다. 이에 도쿄, 오사카, 후쿠오카 등 주요 대도시 외에 일본의 고즈넉한 정취를 느낄 수 있는 여행지 몇 곳을 추천한다.

◆ 이색 데이트를 원한다면 사카이미나토로

첫 번째 추천지는 돗토리현의 사카이미나토다. 이곳은 동해의 미호만과 서쪽 나카우미 호수, 북쪽의 사카이 수로로 둘러싸여 있는 도시다. 수산업도시로 유명한 곳으로 우리나라와 비교하면 울산과 비슷하다고 할 수 있다.

[사카이미나토(일본)=뉴스핌] 장주연 기자 = 미즈키 시게루 로드에 전시된 동상 2019.04.17 jjy333jjy@newspim.com

대표적인 명소로는 미즈키 시게루 로드가 있다. 사카이미나토는 요괴 만화의 거장인 미즈키 시게루의 고향. 그의 만화 ‘게게게 노 키타로’ 속에 등장하는 요괴 동상을 전시한 거리가 바로 미즈키 시게루 로드다. 현재까지 전시된 동상은 총 177개로 귀여운 요괴부터 섬뜩하고 기괴한 요괴까지 가득하다.

동상 말고도 만화에 등장하는 다양한 요괴 캐릭터로 디자인된 요괴 열차, 요괴 스탬프 랠리 등을 체험할 수 있으며 미즈키 시게루 기념관과 기념품도 구경할 수 있다. 미즈키 시게루 덕분에 주목받게 된 곳이지만, 그는 고향의 부흥을 위해 관련 저작료를 따로 받지 않고 있다. 

[사카이미나토(일본)=뉴스핌] 장주연 기자 = 하나카이로의 대형 유리 온실 플라워 내부 2019.04.17 jjy333jjy@newspim.com

현립 플라워 파크인 하나카이로도 꼭 들려야 한다. 하나카이로는 총면적 50ha로 일본 최대의 규모의 플라워파크다. 돗토리현의 명산 다이센이 한눈에 바라보이는 경관 속에서 사계절의 화초를 함께 즐길 수 있는 게 가장 큰 매력이다. 현지 관광객에게도 사랑받는 장소로 곳곳에서 봄 소풍을 온 일본 학생들도 쉽게 볼 수 있다. 

놓쳐서 안될 곳은 직경 50m, 높이 21m의 대형 유리 온실 플라워돔이다. 하나카이로의 중심시설로 대왕야자 등 열대, 아열대 식물을 중심으로 양란과 하이비스커스 등이 일 년 내내 화려하게 피어있다. 이외에도 나무관, 백합관, 꽃의 언덕, 벚꽃광장, 안개정원, 그레이스가든, 장미원, 수상화단 등의 섹션이 있다. 놀이동산에 있을 법한 귀여운 플라워 트레인을 이용하면 15분 동안 원내를 일주할 수 있다.

◆ 일본 전통적 모습을 보고 싶다면 가나자와로

두 번째 추천 도시는 이사카와현의 가나자와다. ‘도시락은 잊어버려도 우산은 잊어버리지 마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기상변화가 심하고 눈, 비가 많이 내리는 도시다. 하지만 일본의 전통적 모습을 고스란히 볼 수 있다는 점에서 더없이 매력적이 관광지다. 실제 가나자와는 제2차 세계대전 중에도 전쟁의 피해를 거의 입지 않아 옛 거리나 주택, 문화유산 등이 에도시대 당시 모습 그대로 남아있다. 

[가나자와(일본)=뉴스핌] 장주연 기자 = 겐로쿠엔의 상징인 가라사키노마쓰 소나무 2019.04.18 jjy333jjy@newspim.com

대표적인 명소는 일본의 3대 정원 중 하나인 겐로쿠엔이다. 원래는 개인 정원이었으나 1874년 일반에 공개됐다. 1992년 명승으로 첫 지정 됐으며 1985년 국가 특별 명승으로 승격했다. 인공적 자연미가 돋보이는 정원으로 에도시대 임천회유식 대정원의 특징을 그대로 보존하고 있다. 광대, 유수, 인력 창고, 수천, 조망 등 6가지를 겸비하고 있다고 해서 겸육원이라고도 불린다. 

넓이는 약 9만9174㎡로 가운데 커다란 연못이 있고 군데군데 동산과 정자가 세워져 있는 구조다. 늦봄인 지금은 매화와 벚꽃을 볼 수 있으며, 초여름에는 철쭉과 제비붓꽃으로 가득찬다. 이곳의 상징은 연못 한 켠에 있는 가라사키노마쓰 소나무다.

[가나자와(일본)=뉴스핌] 장주연 기자 = 히가시 차야 가이 2019.04.18 jjy333jjy@newspim.com

히가시 차야 가이에도 들려볼 만하다. 오래된 차야 건물을 이용한 일본풍 카페가 모여 있는 거리로 가운데 길을 두고 양쪽에 카페들이 즐비해 다양한 일본 디저트와 맛차를 즐길 수 있다. 카페 외에도 가나자와에서 발달된 전통 공예품점이 모여있어 지역 기념품 가게와 전통 공예 체험이 가능한 곳이 많다. 또한 금박 생산지로 유명한 곳인 만큼 금박을 덮은 다양한 아이템들도 판매한다. 특히 금박 소프트아이스크림은 잊지 말고 꼭 먹어야 하는 별미다.

[가나자와(일본)=뉴스핌] 장주연 기자 = 오미초 시장 2019.04.18 jjy333jjy@newspim.com

‘가나자와 시민의 부엌’이라고 하는 오미초 시장도 또 하나의 명소다. 280년의 역사가 있는 시장으로 오래전부터 계속 영업하는 오래된 가게들이 많다. 빽빽하게 늘어선 가게의 어패류와 청과물을 구경하면서 활기 넘치는 상인들의 모습을 접할 수 있다. 가능하다면 예부터 내려오는 화과자와 쓰쿠다니(간장조림) 등을 맛보는 것도 좋다. 

◆ 특별한 경험을 더하고 싶다면 시라카와로

가나자와 여행을 마치고 시간적 여유가 된다면 기후현 하쿠산 기슭에 위치한 시라카와의 합장(갓쇼즈쿠리)촌으로 넘어가는 것도 추천한다. 가나자와에서는 차로 1시간 10여분 정도 소요된다. 이곳은 오랜 세월 동안 외부 세계와 단절돼온 산악 지대에 자리한 일본 전통 역사 마을로 마을 전체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록돼 있다. 마을에 들어가기 위해서는 ‘만남의 다리’라 불리는 107m 길이의 흔들다리를 건너야 한다. 콘크리트 다리인데도 흔들림이 제법 강하게 느껴진다. 

[시라카와(일본)=뉴스핌] 장주연 기자 = 합장촌 2019.04.18 jjy333jjy@newspim.com

합장촌은 건축물의 지붕 모양이 합장하는 손과 비슷하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여기에는 일본인들의 생활의 지혜가 담겨있다. 시라카와는 지금도 눈 덮인 하쿠산을 볼 수 있을 정도로 기온이 낮고 눈이 많이 내린다. 때문에 주민들은 눈의 중량을 견뎌낼 수 있도록 지붕을 높고 가파르게 만들어 폭설로부터 집을 지켰다. 지붕을 만드는 재료는 갈대로 30~40년 만에 한 번씩 갈아준다. 봄, 여름, 가을 겨울 모두 장관을 이루지만, 눈이 쌓인 전통 가옥의 모습을 볼 수 있는 초겨울에 가장 인기 있는 여행지다. 

 

jjy333jj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