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노트르담 재건 재벌들 기부 물결, 긴축재정·소득불균형·포퓰리즘 시대상 반영

유럽 각국 정부, 긴축재정으로 자금 없어...기업 도움 절실한 정부, 관계 근본적으로 바뀌어
기업들, 세계적 유산 재건으로 광고 효과 및 세금 감면 혜택 누려
노란조끼 시위대 등 반정부 세력, 서민층 외면하면서 하룻밤만에 고액 기부 기업들 비난도

  • 기사입력 : 2019년04월19일 18:35
  • 최종수정 : 2019년04월19일 18:3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후 이틀 만에 재건 기부금이 9억유로(약 1조1535억원)을 넘는 등 프랑스 재벌을 중심으로 전 세계에서 기부 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심층 보도에서 유럽 기업들이 문화재 복구에 이처럼 솔선수범하는 것은 긴축 재정, 소득 불균형 확대, 포퓰리즘 압력 등의 시대에 유럽에서 민간 자본과 국가 간의 변화하는 관계를 반영하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15일(현지시간) 발생한 화재로 고딕 건축물 상당 부분이 초토화됐다. 2019.04.18. [사진= 로이터 뉴스핌]

◆ 유럽 문화 보전, 국가 주도에서 민간 주도로

구찌와 입생로랑, 알렉산더 맥퀸 등 명품 브랜드를 소유한 케어링 그룹의 프랑소와 앙리 피노 최고경영자(CEO)와 그의 부친 프랑소와 피노는 예술품 경매로 유명한 크리스티가 속한 프랑스 지주회사 아르테미스에서 기금을 조성해 1억유로를 기부하겠다고 밝혔다.

곧바로 이에 경쟁하듯 베르나르 아르노 루이비통모에에네시(LVMH) 회장이 2억유로의 기부를 약속하며, “기금 모금을 계속하는 한편, LVMH 그룹의 창조 및 건축, 재무 인력과 자원을 재건에 활용토록 하겠다”고 밝혔다.

랑콤, 비오템 등 다수의 브랜드를 보유하고 있고 전세계 고급 화장품 시장의 15% 이상을 점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프랑스의 로레알 그룹은 16일(현지시간) 설립자인 베텐코프 메이어· 슈엘러 가문 재단 등과 함께 노트르담 대성당 재건과 복원을 위해 2억 유로(약 2568억원)를 기부했다고 밝혔다.

에즈라 슐레이만 미국 프린스턴대 국제관계학 교수는 FT에 “역사적으로 기업들의 이같은 기부는 프랑스 문화가 아니다. 모든 것을 국가가 알아서 했기 때문”이라며 “하지만 이제는 정부가 이러한 문화 프로젝트를 감당할 자본이 없어 민간 자본이 주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피노 가(家)와 아르노 가는 ‘메이드 인 프랑스’의 자부심과 유산이라 할 수 있는 명품 산업에서 크게 성공을 거둔 가문이다. 이번 노트르담 대성당 재건을 위한 막대한 금액의 기부는 이 두 가문이 프랑스 사회에서 그만큼 막대한 역할과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는 의미라고 FT는 설명했다.

아르노 회장은 2014년 파리에 루이비통박물관을 세우면서 언젠가는 파리시에 기증하겠다는 의향을 밝혔다. 파리 중심가에 위치한 상품거래소는 현재 피노 CEO가 소장한 예술품을 전시할 미술관으로 탈바꿈하고 있다. 또한 피노 CEO는 빅토르 위고가 정치적 망명생활을 하던 영국해협 건지섬의 오트빌 하우스(Hauteville House) 재건에 350만유로(약 45억원)를 기부했다.

슐레이만 교수는 두 가문이 프랑스 공공사회에서 한 세기 전 부유한 산업가들이 했던 역할을 하고 있다며, 이들은 흡사 20세기 초 미국의 카네기와 록펠러 가문과도 같다고 설명했다.

두 가문 외에도 패션 브랜드들이 다투듯 문화재 복원에 힘쓰고 있다. 이탈리아 주얼리 브랜드인 불가리는 카라칼라 대욕장과 스페인 계단의 복원을 지원했고, 패션 브랜드 디젤을 창립한 렌조 로소는 베니스의 그랜드 캐널을 가르는 리알토 다리 재건에 500만유로(약 64억원)를 기부했다. 이탈리아 가죽 명품 브랜드 토즈의 디에고 델라 발레 회장은 로마 콜로세움 복원에 3000만유로(약 384억원)를 쾌척했다.

명품산업 전문가인 마리오 오르텔리는 “명품 브랜드들은 인류의 보물로 여겨지는 건축물과 브랜드의 이미지를 연결하는 방식을 선호한다. 전 세계에서 사람들이 모여드는 만큼 큰 광고 효과가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기업들은 유물 보전 및 복원에 기부하면 세금 감면 혜택도 누릴 수 있다. 프랑스에서는 2003년 기부활동을 하는 개인이나 기업에게 최소 60%의 세금 감면 혜택을 주는 법안이 통과됐고, 이탈리아에서는 문화 기부에 65%의 세금 감면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노트르담 대성당은 이미 대규모 보수 작업이 한창이었다. 프랑스 문화부는 2014년에 노트르담 성당 보수 작업에 1억5000만유로(약 1918억원)의 비용이 필요하다고 밝혔으나, 자금을 모으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

하지만 역설적이게도 화재 이후 24시간 동안 그간 보수를 위해 모은 자금의 네 배 이상의 재건 기금이 모였다.

프랑스 파리 루이비통박물관 [사진=로이터 뉴스핌]

◆ 노란조끼와 맞물려 서민 어려움 외면하는 명품 브랜드라는 비난도

노트르담 대성당 재건을 위한 이러한 기부 물결은 공교롭게도 프랑스에서 주류 엘리트에 대한 분노가 확산되고 있는 시기에 이뤄졌다. 정부의 유류세 인상에 반대하는 시위로 시작해 전국적인 반정부 시위로 확산된 노란조끼 시위는 소득 불균형에서 근원을 찾을 수 있다.

쟝 가리그 프랑스 오를레앙대 역사학 교수는 “(재별들의) 이러한 자선 행위가 프랑스 사회에서 긍정적으로 받아들여질 지는 의문”이라고 말했다.

아니나 다를까 노란조끼 시위대와 노조 측에서는 재벌들의 노트르담 기부 물결에 분개하는 목소리가 이어졌다. 노란조끼 시위 주동자 중 한 명인 벤야민 코치는 “귀족 가문들이 노트르담에 돈을 퍼주고 있다”며 비꼬았다.

역시 노란조끼 주동자인 잉그리드 레바바쇠흐는 “빈곤층의 비극 앞에서는 무기력하던 대기업들이 하룻밤만에 노트르담을 위해 트럭 한 가득 현금을 동원했다”고 비난했다. 그는 “클릭 한 번에 2억유로, 1억유로가 가능하다니...사회적 위기를 위해 내줄 돈이 없다는 거짓말은 이제 그만하라”고 비난했다.

이러한 분위기를 감지한 피노 가문은 노트르담 기부금에 대해 세금 감면 혜택을 포기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