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정책

구본환 인천공항공사 사장, 정규직 전환 고심..민주노총 만나나

文대통령 ‘비정규직 제로’ 1호 사업장..노조 반발에 발목
공공운수노조 23일 ‘정규직 전환 결의대회’ 열어
경쟁채용 도입에 반대..“고용불안·해고위협 따를 것”

  • 기사입력 : 2019년04월19일 16:28
  • 최종수정 : 2019년07월29일 14:3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구본환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에게 정규직 전환의 엉킨 실타래를 풀 해법이 있을까?

지난 16일 부임한 구본환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의 최대 과제는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을 둘러싼 노조와의 갈등 해소다. 공사가 제시한 정규직 전환 방식에 반대하는 노조와의 합의를 끌어내지 못하면 문재인 대통령의 '비정규직 제로' 선언은 공염불에 그칠 가능성이 크다.

구본환 인천공항공사 사장이 지난 16일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사진=인천공항공사]

19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인천공항지부(인천지부)는 오는 23일 인천공항에서 '정규직 전환 투쟁 선포 결의대회'를 연다.

인천공항공사는 문재인 대통령이 최초로 '비정규직 제로'를 선언한 최초의 공공기관이지만 노조와의 합의가 순탄치 않다.

인천공항공사는 지난해 12월 26일 정규직 노조와 일부 비정규직 노조와 '인천공항 정규직 전환 세부방안 합의서'에 합의했다.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에 경쟁채용 방식을 도입하고 공정하고 투명하게 진행한다는 내용이다.

하지만 인천공항 비정규직 노조의 다수를 차지하고 있는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인천공항지부는 합의안에 반발하며 최종 서명을 거부했다. 인천공항의 정규직 전환 대상 비정규직은 1만여명으로 인천지부 소속 인원은 4500여명이다.

인천지부는 합의안에 담긴 경쟁채용 도입을 반대하고 있다. 인천지부 관계자는 "정부의 정규직 전환은 '고용안정'에 가장 큰 목표로 두고 있는데 경쟁채용 방식을 도입하게 되면 오히려 고용 불안과 해고 위협이 따른다"고 강조했다.

인천공항공사가 경쟁채용방식을 도입한 이유는 지난해 정규직 전환 과정에서 친인척 채용비리 의혹이 불거지면서다.

인천지부 관계자는 "지난해 제기된 채용비리 의혹은 경찰조사 결과 모두 무혐의로 나왔음에도 불구하고 경쟁채용 도입은 비정규직 모두를 잠재적인 비리 대상자로 간주하는 것"이라며 "여타 채용비리 사건은 대부분 경쟁채용 과정에서 발생하는데 경쟁채용이 방식이 채용비리를 없앨 수 있는 만능열쇠도 아니다"고 말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인천공항지부가 '인천공항 정규직 전환 세부방안 합의서' 반대 투쟁을 하고 있다. [사진=인천지부]

인천지부는 지난해 12월 26일 합의서 서명에 거부하면서 지금까지 100일 넘게 천막 농성을 벌이고 있다. 인천지부는 구본환 사장이 취임하기 전 구 사장의 입장을 듣기 위한 공개질의서를 보냈지만 답변을 받지 못했다.

구 사장 역시 정규직 전환 문제를 가장 시급하게 받아들이고 있다. 구 사장은 지난 16일 취임식이 열리기 전에 합의안에 서명한 정규직 노조 위원장을 만났다. 이들은 합의된 내용에 따라 공정하고 투명하게 정규직 전환을 추진할 뜻을 밝혔다.

인천공항공사는 정규직 전환 대상자의 계약기간이 끝나는 내년 6월까지 정규직 전환을 완료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하지만 아직 인천지부와의 면담 일정은 잡고 있지 않다. 인천지부는 오는 23일 '정규직 전환 투쟁 선포 결의대회'를 열고 다시 한번 노조의 의지를 전달할 계획이다. 인천지부 관계자는 "인천공항이 고용안정을 통한 좋은 일자리 창출 1호 사업장이 될 것인지 구 사장에게 달려 있다"고 말했다.

인천공항공사는 지금까지 직접 고용이나 자회사 방식으로 3000여명의 정규직 전환을 끝낸 상태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