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광주전남

이용섭 시장, I-PLEX광주 찾아 청년창업가·벤처기업인과 대화

"창업은 지역경제의 지속가능한 경쟁력" 강조

  • 기사입력 : 2019년04월19일 10:20
  • 최종수정 : 2019년04월19일 10: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광주=뉴스핌] 지영봉 기자 =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18일 오후 I-PLEX광주를 찾아 청년창업기업 및 벤처기업인들과 현안을 토론하고 애로사항을 직접 들었다.

이 시장의 I-PLEX광주 방문은 지역의 민생경제 현장을 살피고 애로사항을 들어 정책에 반영하기 위한 민생경제 현장 탐방의 일환으로 이번이 세 번째다.

이용섭시장 I-PLEX광주를 찾아 청년창업기업, 벤처기업인들과 현안을 토론하고 애로사항을 직접 듣고 있다.[사진=광주시]

간담회에는 이용섭 시장과 혁신창업 주체인 청년창업기업 7개사, 벤처기업 6개사, 광주지방고용노동청, 중소벤처기업청 등 9개 유관기관이 참석해 현장의 상황을 공유하고 어려움에 대한 해법을 모색했다.

이날 참석자들은 모든 형식을 탈피해 격의없이 토론하고 현장의 애로사항에 대해서도 진솔한 의견을 교환했다.

청년창업기업 ㈜디투리소스 나상민 대표는 “창업기업이 우수 기술력을 보유해도 재정상 성장·도약하기가 쉽지 않은데 창업기업에 더 많은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벤처기업 컴퍼니에이엔티㈜ 이형훈 대표도 “문화콘텐츠 활성화 등 제2의 벤처 바람이 불 수 있도록 광주시에서 더 많은 관심을 가져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밖에도 청년창업가 및 벤처기업인들은 △지역업체 개발제품 판로 확대 지원 △지역업체 제품 우선 공공구매 활성화 △사업화 및 마케팅 자금 투자 유치 △여성 직원 전용 휴게공간 설치 △공공기관 입찰 등에서 실적이 없는 스타트업에게도 지원 기회 부여 등을 건의했다.

또한 △청년창업에 대한 융자정책 활성화 △플랫폼사업에 대한 지원 정책 △신시장에 대한 설명회나 정책 지원 △광주 내 메이커 문화 확산을 위한 공공적 활동에 대한 지원 요청 등 많은 의견들이 쏟아졌다.

이용섭 시장은 “광주의 미래경쟁력과 일자리는 중소기업과 벤처기업 창업에 달려있다”며 “누구나 기술과 사업성만 있으면 창업하고 벤처 스타트업, 중소기업, 강소기업, 그리고 글로벌 전문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규제를 완화하고 각종 지원을 통해 벤처창업 친화도시 광주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yb258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