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버닝썬 마약' 이문호·애나 구속영장...경찰, 린사모 출석 요구

이문호 공동대표 두번째 구속영장...애나는 처음
경찰 "마약 투약 혐의 추가 발견"
'버닝썬 투자자' 린사모 측 진술서 받고 2차 출석도 요구 예정

  • 기사입력 : 2019년04월18일 13:46
  • 최종수정 : 2019년04월18일 13: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구윤모 기자 = 강남 클럽 '버닝썬'에서 마약을 투약한 혐의를 받는 버닝썬 이문호 공동대표와 중국인 MD(영업사원) 애나에 대해 구속영장이 청구됐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18일 "이 대표와 애나에 대한 마약 투약 혐의를 추가로 발견하고 지난 17일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곧바로 검찰은 두 사람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마약 투약 및 유통 의혹을 받는 이문호 버닝썬 클럽 대표가 19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심문)에 출석하고 있다. 2019.03.19 mironj19@newspim.com

앞서 경찰은 이 대표에 대한 마약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와 지난달 19일 마약류 관리법 위반으로 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법원은 "다툼의 여지가 있다"며 이를 기각한 바 있다.

애나에 대한 구속영장 신청은 이번이 처음이다. 애나 역시 마약 검사에서 엑스터시와 케타민 약물 양성 반응이 나왔다.

다만 클럽 내 조직적 마약 유통 의혹에 대한 수사는 별다른 진척이 없는 상황이다. 애나는 버닝썬 VIP 고객에게 마약을 판매하는 등 유통 혐의는 부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클럽 내 조직적 마약 유통에 대해서는 현재까지 확인된 바 없다"고 밝혔다.

아울러 경찰은 버닝썬 자금 횡령 의혹을 받고 있는 대만인 투자자 린사모에게 2차 출석을 요구하기로 했다.

경찰 관계자는 "린씨 측 변호인을 통해 진술서를 받았으나 더 확인할 내용이 있다"며 "2차 출석에서 무엇을 수사할 것인지는 확인해주기 어렵다"고 말했다.

iamky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