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박유천 변호인, 마약 구입 CCTV 해명…"경찰과 입장차이 있을 수 있어, 설명 가능한 부분"

  • 기사입력 : 2019년04월18일 11:17
  • 최종수정 : 2019년04월18일 11: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마약 투약 의혹을 받는 박유천의 변호인이 MBC가 보도한 마약 거래 CCTV 확보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박유천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권창범 변호사는 18일 "현재 경찰에서 박유천 씨에 대한 조사 중 정황에 대한 CCTV 자료가 제시되고 있다. 우선 조사 중인 상황에 대해 계속해서 언론 보도가 나오는 것을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수원=뉴스핌] 윤창빈 기자 =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씨와 함께 마약 투여 혐의를 받는 가수 박유천이 17일 오전 수원 장안구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2019.04.17 pangbin@newspim.com

이어 "정황에 대해서는 경찰과 박유천 씨의 입장 차이가 있을 수 있다. 지금까지 경찰에서 보여준 CCTV 사진에 대해 박유천 씨도 설명이 가능한 내용"이라며 오해의 소지가 있음을 우회적으로 표현했다.

또 "그 이상 구체적인 내용은 경찰 조사 중임을 고려해 밝힐 수 없음을 양해바란다"고 덧붙였다.

앞서 MBC 뉴스는 지난 17일 경찰이 올해 초 박유천이 황하나와 마약을 투약하기 전, 직접 마약을 구매했다는 증거를 확보했다고 보도했다.

이어 경찰은 박유천이 이른바 '던지기 수법'으로 마약 구입에도 나섰으며, 박유천의 모습이 잡힌 CCTV 영상을 확보했다고 덧붙여 파장이 일고 있다.

박유천은 지난 10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전 여자친구이자 남양유업 외손녀로 알려진 황하나에게 마약을 권유하거나 투약한 혐의가 없다고 밝힌 바 있다.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