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광주·전남

광주시의회, 세월호 진상규명·책임자 처벌 연대와 동참 다짐

  • 기사입력 : 2019년04월17일 09:32
  • 최종수정 : 2019년04월17일 09: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광주=뉴스핌] 조준성 기자 = 광주광역시의회 의회는 16일 오전 옛 전남도청 앞 5·18민주광장에 설치된 세월호 참사 5주기 분향소에 의원들이 참배하고 세월호 참사의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광주시의회는 성명을 통해 “5년이 흘렀지만 세월호가 왜 침몰했는지 명확히 밝혀지지 않고 있고, 지금까지 참사와 관련해 형사처벌을 받은 정부 관계자는 단 1명으로 ‘해경 123정장’ 뿐이라며 이해할 수 없다”고 밝혔다.

세월호 참사 5주기를 맞아 참배하는 광주광역시 의회 의원들 [사진=광주광역시 의회]

성명은 “충분히 구조 가능한 100분 동안 피해자들을 배에 그대로 있게 해 304명을 숨지게 한 책임이 단 한 명에게만 있다는 것은 어불성설이 아닐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날의 대응도 문제지만 이후 특조위 활동을 방해하고 진실은폐에 급급했던 정권의 비리도 명명백백하게 밝혀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한 “세월호 참사는 막을 수 있는 사고였다며 우리사회가 짊어지고 해결해야할 부채이고 유족을 비롯한 많은 사람들의 트라우마 치유를 위해 우리사회 공동체가 지속적으로 힘써야 할 것이다”고 주장했다.

끝으로 “광주시의회는 세월호 참사 5주기를 맞아 완전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외치는 목소리에 연대를 표하며 우리 사회가 보다 안전한 사회로 나아가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js343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