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대구경북

경주 자동차 부품공장에서 불 나 인근 공장까지 태워

  • 기사입력 : 2019년04월16일 09:40
  • 최종수정 : 2019년04월16일 09:4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경주=뉴스핌] 김정모 기자 = 경북 경주시 한 자동차 부품공장에서 불이 나 인근 공장과 야산까지 번졌다.

공장화재 이미지 사진 [사진=양상현 기자]

16일 소방당국에 따르면 15일 오후 10시 7분경 경북 경주시 외동읍의 한 자동차부품공장에서 불이 났다.

불은 이 공장 1개동(695㎡)을 모두 태우고 주변 다른 공장 1개동(1000㎡) 일부도 태웠다.

불길은 주변 야산에까지 번져 잡목 등 0.7㏊(7000㎡)가 불에 탔다.

소방당국은 소방차 등 소방장비 42대와 382명을 투입해 진화 작업을 벌였다.

두 공장에 난 불은 이날 오전 5시46분경, 산불은 오전 1시20분경 진화됐다.

kjm20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