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폼페이오, 北 3차 정상회담 언급 감사..."연말보다 빨리 원해"

  • 기사입력 : 2019년04월16일 07:52
  • 최종수정 : 2019년04월16일 07: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세원 기자 =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3차 북미정상회담을 언급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감사한다는 뜻을 밝히면서도 북한의 비핵화 조치를 촉구했다고 로이터통신이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국무부 홈페이지에 따르면 이날 텍사스주(州) 댈러스를 방문한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기자로부터 "김정은 위원장은 어떤 방식으로든 미국이 접근법을 바꿀 용의가 있다면 3차 북미정상회담이 있을 수 있다고 시사했다. 여기에 대해서 어떤 입장인지 말 할 수 있는가? 지금 시점에서 미국이 (입장을) 바꿔야 하는가?"라는 질문을 받았다. 

이에 대해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나는 그의 성명을 봤으며, 감사하게 생각한다. 많은 대화가 이뤄지고 있다"고 답했다. 폼페이오 장관이 긍정적으로 평가한 성명은 김정은 위원장의 시정연설을 가리킨다. 김정은 위원장은 지난 12일 열린 최고인민회의 2일차 회의 시정연설에서 "미국이 올바른 자세를 가지고 우리와 공유할 수 있는 방법론을 찾은 조건에서 제3차 조미(북미)수뇌회담을 하자고 한다면 한 번은 더 해볼 용의가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폼페이오 장관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외교적으로 나아가기로 결정했다. 이것은 우리가 원했던 결과다"라며 김정은 위원장이 지난해 6월 싱가포르에서 열린 1차 북미정상회담에서 비핵화에 대한 약속을 했다는 점을 환기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어 "우리는 결과가 앞으로 나아가는 것을 볼 필요가 있다. 그리고 우리는 그곳에 도달할 수 있도록 앞으로 나아가는 길을 만들기 위해 북한 사람들과 함께 일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정은 위원장이 한 번 더 북미정상회담을 해볼 용의가 있다고 밝힌 것에 대해서는 "그(김정은 위원장)는 연말 전에 이뤄내길 원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나는 그전에 이뤄지는 것을 보고 싶다"고 밝혔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사진=로이터 뉴스핌]

 

 

 

saewkim9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