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트럼프, 보잉에 “737맥스 이름 다시 붙이고 브랜드 쇄신하라”

  • 기사입력 : 2019년04월15일 19:50
  • 최종수정 : 2019년04월15일 19: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탑승자가 전원 사망한 두 건의 추락사고 기종인 보잉사의 737맥스에 대해 브랜드를 새로 만들라고 조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5일(현지시간) 트위터에서 “내가 브랜딩에 대해 뭘 알겠는가, 아마 아무것도 모를 것이다.(하지만 나는 대통령이 됐다!) 하지만 내각 보잉사를 운영한다면 737맥스 기종을 고치고 근사한 사양을 추가해 새로운 이름을 붙여 기종의 브랜드를 새로 만들겠다. (이러한 수모를) 겪은 제품은 737맥스가 처음이다. 하지만 또 말하건대 내가 (브랜딩에 대해) 뭘 알겠는가?”라고 밝혔다.

[출처=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트위터 계정]

지난해 10월 29일 189명 탑승객 전원의 목숨을 앗아간 라이언에어 사고와 지난 3월 10일 역시 승객 및 승무원 등 탑승자 157명이 전원이 사망한 에티오피아항공 사고 모두 보잉 737 맥스 기종의 조종특성향상시스템(MCAS)가 오작동하면서 발생했다는 분석 결과와 증거가 속속 나오고 있다.

에티오피아 항공 사고 이후 전 세계적으로 보잉 737 맥스 기종의 운항이 중단됐고, 주문 취소도 이어졌다.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