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케인 美 연준 이사 인준, 공화당 반대로 사실상 무산

공화당서 4명 반대 의사...상원서 찬성 49 vs. 반대 51표 예상

  • 기사입력 : 2019년04월12일 06:30
  • 최종수정 : 2019년04월12일 06: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추천한 허먼 케인 연방준비제도(이하 연준) 이사 후보의 상원 인준이 공화당 의원 반대로 사실상 무산됐다.

11일(현지시각) 뉴요타임스(NYT) 등 주요 외신은 케인 인준에 반대 의사를 밝힌 네번째 공화당 상원의원이 나오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계획대로 그를 지명해도 상원 인준을 통과하기 어렵게 됐다고 보도했다.

허먼 케인.[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날 노스다코타 하원의원인 케빈 크레이머 공화당 의원은 케인을 인준하겠냐는 질문에 “반대에 투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리사 머코스키와 밋 롬니, 코리 가드너에 이어 공화당 의원 중 4번째로 케인 인준에 반대를 표한 것이다.

이날 미치 맥코넬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는 백악관이 케인 후보 지명을 철회해야 한다는 말은 하지 않았지만, 트럼프 행정부가 그의 인준 가능성을 검토해 봐야 한다면서 공화당 내에서 케인 후보에 대한 우려가 있음을 강조하기도 했다.

공화당은 상원 100석 중 53석을 차지하는데, 45석을 가진 민주당이 모두 케인 인준에 반대할 것이 확실시 되는 상황이다. 따라서 공화당 의원 4명이 반대 의사를 밝힌 만큼, 찬성표는 49표로 반대 51표에 밀릴 것으로 예상된다.

케인은 지난 2011년 흑인으로는 유일하게 공화당 대선 후보 경선에 출마해 관심이 쏠렸지만 '갓파더스' CEO 시절의 성희롱 의혹이 불거져 중도 사퇴한 인물이다.

현재 연준 이사에 거론되고 있는 무어와 케인은 대통령에 대한 정치적 지지를 숨기지 않은 ‘트럼프 충성파’로, 연준 정책을 공개적으로 비난해온 만큼 일각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이들을 통해 미국 통화정책에 개입하려는 게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같은 날 재닛 옐런 전 미 연준 의장도 한 행사에서 케인과 스티븐 무어 연준이사 후보를 간접적으로 가리키며 이들이 정치적 관점을 배제해야 한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kwonji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