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샤오미 어림없다" 삼성전자, '갤럭시A'로 제압

저가 갤럭시J→'신기술 선탑재' 갤럭시A에 통합
중가 위주 갤럭시A, 다양한 가격대 모델로 확대
韓 갤럭시A30 출시...샤오미 레드미노트7에 맞대응

  • 기사입력 : 2019년04월11일 15:48
  • 최종수정 : 2019년04월11일 15: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삼성전자가 중국 스마트폰 기업들의 전방위적 공습에 '갤럭시A'로 맞선다. 글로벌 곳곳에서 화웨이, 샤오미 등의 맹추격에 1위 자리를 위협 받자 갤럭시A 라인업을 강화, 전열을 가다듬었다. 단순히 저렴한 가격에 낮은 사양이 아닌 새로운 기능들을 먼저 탑재함으로써 차별화했다.  

삼성전자 갤럭시A 라인업. [사진=삼성전자 유튜브]

◆ 갤럭시A, 저가 브랜드 'J'품고 커버리지 확대

11일 전자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저가 브랜드J를 갤럭시A로 통합했다. 그동안 삼성전자는 준프리미엄급 성능의 제품들을 갤럭시A에서 선보여 왔는데 브랜드 통합으로 갤럭시J가 담당하던 저가 제품들도 갤럭시A가 담당한다. 

삼성전자는 브랜드를 통합하면서 갤럭시A 라인업을 다양하게 선보이고 있다. 특히 '신기술 선탑재' 전략을 적용하면서 가격을 막론하고 새로운 기능들을 선보이며 비슷한 가격대 제품들과 차별화를 꾀하고 있다. 

중국 스마트폰 제조사들이 가성비(가격대비 성능)을 앞세워 빠른 속도로 삼성전자를 쫓아오자, 격차를 벌리기 위해 선택한 전략으로 해석된다. 

현재까지 공개된 모델은 갤럭시A10부터 A20, A30, A40, A50, A70, A80 등으로 다양하다. 연초에 한 라인업에서 여러 모델을 공개한 것은 이례적이다. 공략 국가 상황에 맞춰 출시 모델을 달리하려는 것이다. 

삼성 갤럭시A80. [사진=삼성전자 유튜브 캡처]

이날 공개한 갤럭시A80도 이전에 없던 새로운 기술을 탑재한 대표 모델이다. 갤럭시A80은 전후면 별도로 각각 있는 스마트폰 카메라의 고정관념을 깨고 하나의 카메라가 전후면 촬영 모두를 담당하도록 한 첫 스마트폰이다. 스마트폰 후면 위쪽에 위치한 카메라가 셀피 촬영모드를 실행하면 위로 올라온 뒤 앞으로 방향을 돌린다. 

보통의 스마트폰들이 후면 카메라 위주로 성능을 높여 셀피 화질이 낮았다면, 갤럭시A80은 카메라가 돌아가기 때문에 셀피도 후면과 동일한 화질로 촬영할 수 있다.

고동진 삼성전자 사장은 "삼성전자는 의미 있는 혁신을 통해 다양한 소비자들의 라이프스타일에 최적화된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고 강조했다. 

◆ 韓 공격 들어온 샤오미...삼성, 갤럭시A30으로 대응

삼성전자가 공개한 갤럭시A 라인업 중 국내에 가장 먼저 선보일 모델은 갤럭시A30이다. 샤오미가 국내 시장에 가성비를 앞세운 레드미노트7을 출시하면서 비슷한 성능의 모델로 대응하는 것이다. 

레드미노트7은 24만9000원이라는 가격 대비 고성능 카메라를 탑재한 것이 특징이다. 카메라는 후면에 4800만·500만화소 2개 전면에 1300만화소 1개를 탑재했다.

4800만화소 카메라의 경우 삼성의 이미지 센서를 사용, 어두운 곳에서도 1200만화소의 이미지가 나올 수 있는 성능을 갖췄다. 또한 샤오미의 프리미엄 모델에서 선보인 인공지능(AI) 기능을 적용, 야간촬영·스마트 뷰티·인물사진 모드 등을 지원한다.

적외선 송신기가 있어 TV, 에어컨 등의 가전을 제어할 수도 있다. 이외에 6.3인치 디스플레이, 4GB 램,  64GB 저장공간, 4000mAh 배터리를 탑재했다. 정식 판매는 오는 15일부터다. 

샤오미는 레드미노트7을 발표하며 외산폰 무덤이라 불리는 한국 시장 공략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샤오미는 인도 등에서는 삼성전자의 1위 자리를 빼앗을 만큼 영향력을 발휘하고 있지만 국내에서 만큼은 이렇다할 반응을 얻지 못하고 있다.

샤오미 관계자는 "그동안 중국산 스마트폰이 품질에서 저평가 받았다는 것을 고려, 이를 극복하기 위해 좋은 품질과 정직한 가격으로 승부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A30로 대응한다. 갤럭시A30은 최근 전자제품 출시 전 거쳐야 하는 전파인증을 통과, 이르면 이달 출시될 전망이다. 6.4인치 크기에 인피티니-U 디스플레이를 탑재했으며 후면 2개 카메라(1600만화소 일반+500만화소 광각), 램 4GB, 저장공간 64GB, 배터리 4000mAh로 레드미노트7와 샤앙이 비슷하다. 

갤럭시A30은 현재 인도에서 이미 판매 중이다. 현지 판매 가격은 1만6990루피(약 28만원)로 한국에서는 이와 비슷한 가격대에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운영의 효율 등을 위해 갤럭시J를 갤럭시A에 통합, 갤럭시J위주로 선보였던 저렴한 가격대 모델들을 갤럭시A에서 선보인다"며 "갤럭시A30 출시 시점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sj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