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다시 시작된 A주의 '유혹', 중국 증시 싸지고 견고해졌다

미국 다우지수 두 배 오를 동안 A주 제자리걸음
1분기 극적인 상승세에 전 세계 투자자 반색, 낙관 정서 확산
올해 2분기가 A주 향방 판가름할 분수령 될 듯

  • 기사입력 : 2019년04월11일 09:06
  • 최종수정 : 2019년04월11일 10: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편집자] 이 기사는 4월 10일 오후 5시39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타이베이=뉴스핌] 강소영 기자=2007년 4월 초 중국 상하이종합지수가 3200포인트를 뚫었다. 그 후로 상하이지수는 수차례 등락을 거듭했고, 이 과정에서 투자자들은 기대와 실망을 반복해야 했다. 12년이 흐른 2019년 4월 3일 상하이지수는 다시 한 번 3200포인트를 돌파했다.

중국 증시가 12년 동안 '도돌이표'를 찍을 동안 미국의 다우지수는 A주와 정반대의 길을 걸어왔다. 12년 전 1,3000포인트였던 다우지수는 현재 2,6000포인트를 넘어서며 가치를 두 배나 끌어올렸다.

그러나 '천덕꾸러기' 투자시장과 같았던 중국 증시가 올해 1분기 눈부신 성적을 기록하며 '환골탈태'를 시도하고 있다. 1분기 A주가 미국·유럽·일본·홍콩 증시의 주가지수 상승세를 훨씬 앞서면서, 중국 증시가 다시금 전 세계 투자자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시장 전문가들은 A주가 '선택'의 기로에 놓여있다고 표현한다. 긴 불황의 터널을 지나 오르막길에 진입할 것인지, 아니면 반짝 상승 후 또다시 침체의 늪으로 되돌아갈 것인지는 2분기에 판가름이 날 것으로 시장 전문가들은 전망하고 있다. 1분기 시황과 특징, 중국 경제 펀더멘탈과 대내외 여건을 종합해 2분기 A주의 향방을 전망해보고, 포트폴리오 수립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신호와 전략'을 짚어본다.

 ◆ 1분기 A주 성적, 글로벌 주시시장 가운데서 1등 

올해 1분기 상하이종합지수는 23.93%가 올랐다. 1개 분기 상승폭으로는 최근 3년래 최고 수준이다. 선전성분지수와 창업판지수도 각각 36.84%와 35.43%가 상승했다. 같은 기간 나스닥지수는 15.58%, 홍콩 항셍지수는 12.4% 올랐다. 적지 않은 상승폭이지만 A주 상승세에 가려져 이들 증시 성과는 빛이 바랬다 .

A주의 가파른 상승세 속에서 수많은 종목의 개별 주가가 급등했다. A주 전체 3567개 종목(2018년 연말 기준) 가운데 3200개 종목의 주가가 상승했다. 이 중 60개 종목은 주가가 지난해 보다 두 배 올랐고, 537개 종목은 50%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일부 종목은 400%에 가까운 상승폭을 기록했다.

주가 상승과 함께 거래량도 큰 폭으로 늘었다. 2월 25일 상하이지수가 5.6% 급등했고, 이날 상하이와 선전 두 시장의 거래량은 1조 400억 위안을 기록했다. 거래량이 1조 위안을 돌파한 것은 3년래 처음이었다. 이후 또 7차례 1조 위안을 돌파하며 1분기에만 총 여덟 차례 거래량 1조위안 돌파 기록을 세웠다. 

이 기간 중국 증시의 또 다른 성과는 외국자본의 재유입이다. 지난해 연말부터 홍콩을 통해 본토 A주로 유입되는 외자의 규모가 급격하게 늘어나고 있다. 북상 자금으로 통칭되는 후·선구퉁 자금은 2018년 11월부터 연속해서 순유입세를 기록하고 있다. 2019년 들어 후·선구퉁(滬·深股通)을 통해 1254억 위안의 외자가 순유입됐다. 

다수의 중국 기관투자자들은 상하이지수가 2700~2900포인트의 박스권에서 완전히 벗어나 3000포인트 선에 안착한 것으로 보고 있다. 

◆ 2분기 A주 운명의 '분수령', 상승랠리를 점치는 기관 더 많아 

A주의 극적인 변화는 충분히 놀랄 만하다. 불과 지난해 중국 증시는 극심한 침체로 전 세계 주요 시장 가운데 대표적인 '베어마켓'으로 분류됐다. 하지만 해가 바뀌자마자 '불마켓' 대표 주자로 치고 나왔다. 그러나 투자자들이 여전히 안심할 수 없는 것은 상승 '동력'이 견고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올해 1분기 중국 주가지수 상승은 외자 유입 증가, 예상치를 웃돈 일부 경제지표, 낮은 밸류에이션, 시장의 기대심리 상승에 기인한 측면이 컸다. A주가 상승세를 유지하고, 견고한 상승장을 지속하기 위해선 시장을 안심시킬 수 있는 상장사 실적 개선과 거시경제 지수 회복이 뒷받침돼야 한다.

이러한 측면에서 2분기가 중국 증시의 향방을 가리는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인다. 2분기 경제지표와 미국과의 무역협상 결과가 주식 시장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올해 중국 거시경제 추이를 좌우할 중요한 요인은 감세 정책으로 꼽힌다. 대규모 통화완화 없이 비용을 줄이는 방식으로 중소기업 등 실물경제 주체에 대한 지원을 확대한 다는 것이 중국 정부의 방침이다. 이에 대한 시장 전문가들의 평가와 기대감도 높다.

일각에서는 본격적인 중국 주식시장 시대가 열렸다는 반응도 나온다. A주가 중간중간 큰 폭의 조정을 받고 있고, 대주주의 지분 매각 등 불안요소도 나타나고 있지만 시장 전반에 대한 중국과 외국 자본의 전망은 비교적 낙관적이다.

모건스탠리와 골드만삭스는 올해 A주 시장을 낙관적으로 평가하는 대표적 외국 기관투자자다. 골드만삭스는 A주 대형주 중심으로 구성된 상하이·선전 300지수(CSI 300)의 목표가를 기존의 3800포인트에서 4300포인트로 상향 조정했다. 모건스탠리도 같은 목표가를 제시했다.

골드만삭스는 "2007~2015년 사이 리스크 회피 정서가 확대되면서 중국 A주의 가치가 80~90% 낮아졌다. 우리는 2015년 폭등과 대폭락 시황이 재현될 가능성이 낮다고 본다. 다만, 2015~2018년 사이 평균 고점 수준으로는 올라갈 수 있다고 전망한다. 이는 CSI300 지수가 25%의 추가 상승 여력이 있으며, 5000포인트까지 올라갈 수 있음을 의미한다"라고 밝혔다.

모건스탠리도 3월 말 연구 보고서를 통해 시장이 우려하는 △ 기업의 수익력 악화 △ A주 밸류에이션의 적정성 △ 외자유입의 이탈 가능성 △ 기관투자자들의 전망 악화의 4대 문제에 대해 크게 염려할 필요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A주 시장에 대한 믿음을 가지고 투자를 한다면 어떤 종목에 관심을 가져야 할까? 중국 기관투자자들은 부동산·친환경 자동차·반도체·5G·인공지능·소비 등 분야 우수 기업을 추천하고 있다. 개별종목으로는 고량주 대표 종목인 귀주모태(구이저우마오타이 貴州茅台)도 유망 종목으로 자주 거론되고 있다. 

◆ 훈훈한 낙관론 속 주시해야 할 A주 리스크 

중국 증시에 대한 낙관론이 비관론보다 우세하지만 A주의 리스크를 간과해서는 안 된다.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는 있지만, 2분기 경제지표가 기대 이하 수준에 머무를 경우 시장의 실망감이 커지고 주식시장이 출렁일 수 있다.

미국과의 무역협상도 주요 불확실성 가운데 하나다. 무역전쟁으로 중국 경제가 적잖은 타격을 입은 가운데, 무역을 둘러싼 양국의 대립이 더욱 첨예해질 경우 중국 경기둔화에 대한 우려가 급격히 확산될 수 있고, 이는 A주에 매우 불리한 영향을 미칠 수 있다.

부동산 시장도 주의해야 할 변수 중 하나다. 중국의 경기 둔화 우려가 커지면서 중국 지방정부를 중심으로 부동산 투자 규제 완화 움직임이 확산되고 있다. 그 결과 베이징 등 1선 대도시의 부동산 시장에 다시 온기가 돌고 있다. 3월 베이징의 기존주택 거래량은 1만6000채로 근 10개 월래 최고치를 기록했다. 선전과 상하이 등도 비슷한 상황이다.

부동산 시장의 변화는 A주엔 양날의 칼과 같다. 부동산 활성화가 중국 경기 활성화를 촉진할 수 있지만, 시장 투자자본을 분산 시키는 역할을 할 수도 있다.

 

js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