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中企사랑나눔재단, 강원도 산불피해 이재민에 1억원 성금 전달

  • 기사입력 : 2019년04월10일 16:00
  • 최종수정 : 2019년04월10일 17:0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양섭 기자 =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가 출연한 중소기업사랑나눔재단이 강원도 산불피해를 입은 이재민을 돕기 위해 중소기업계의 마음이 담긴 1억원의 성금을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전달했다고 10일 밝혔다.

성금은 ▲경기개성공단사업협동조합(이사장 이희건)의 18개 회원사로부터 7000만원을 ▲㈜우신피그먼트(대표이사 장성숙)와 ▲㈜대호(대표이사 김후기)를 통해 3000만원이 마련됐으며, 특히 개성공단 중단 이후 운영에 어려움을 겪어온 ‘경기개성공단사업협동조합’의 조합원들이 십시일반 기부에 동참하며 그 의미를 더했다.

중기중앙회 김기문 회장은 “화마로 인해 일상의 모든 것을 잃어버린 이재민의 심정을 조금이나마 위로하기 위해 중소기업들이 십시일반 마련한 성금이다”며 “피해를 입은 주민들이 하루 빨리 일상생활로 복귀 할 수 있기를 간절히 바란다” 고 말했다.

중기사랑나눔재단 관계자는 “중소기업계의 기부 문의가 끊이지 않고 있다”며 “추가 모금된 성금을 다음 주 2차 전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가 출연한 중소기업사랑나눔재단이 강원도 산불피해를 입은 이재민을 돕기 위해 중소기업계의 마음이 담긴 1억원의 성금을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전달했다고 10일 밝혔다. [자료=중기중앙회]

ssup82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