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야구

[MLB] 콜로라도 오승환, 3타자 연속 안타 허용…1이닝 1실점

콜로라도 로키스, 5연패 수렁

  • 기사입력 : 2019년04월10일 14:28
  • 최종수정 : 2019년04월10일 14: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태훈 수습기자 = 콜로라도 로키스 오승환이 3타자에게 연속 안타를 허용하는 등 1이닝 1실점했다.

오승환(37)은 10일(한국시간)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의 쿠어스필드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MLB)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홈 경기서 1대5로 뒤진 8회초 네 번째 투수로 등판해 1이닝 동안 3피안타 1탈삼진 1실점(1자책점)을 남겼다.

오승환의 시즌 평균자책점은 3.00에서 4.50으로 올랐다.

콜로라도 오승환이 애틀랜타전서 8회 마운드에 올라 공을 던지고 있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시작은 좋았다. 오승환은 8회초 선두타자 조쉬 도날슨을 3구 삼진으로 돌려세웠으나, 프레디 프리먼에게 중전 안타를 허용했다. 이어 로날드 아쿠나에게도 안타를 맞아 1사 1,3루에서 닉 마케이키스에게 6구째 81마일(130km) 슬라이더를 던져 중전 안타로 실점을 했다.

계속된 1사 1,2루에서는 댄스비 스완슨을 헛스윙 삼진으로 처리한 뒤 아지 알비스 타석에서 2루 주자 아쿠나가 3루 도루를 시도하던 중 아웃돼 이닝을 마쳤다.

콜로라도는 애틀랜타에 1대7로 패배, 5연패에 빠졌다.

taehun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