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뉴욕증시] 美-EU 무역갈등 증폭 우려에 하락

  • 기사입력 : 2019년04월10일 05:05
  • 최종수정 : 2019년04월10일 10: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트럼프 행정부가 유럽에 대립각을 세운 가운데 뉴욕증시의 주요 지수가 하락했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 협상이 막판 진통을 거듭하는 가운데 유럽에서 관세 전면전이 벌어질 조짐이 나타나자 투자자들이 바짝 긴장하는 표정을 보였다.

다우존스 지수 일간 추이 [출처=인베스팅닷컴]

1분기 어닝 시즌이 본격화되기 전까지 재료 공백이 두드러진 상황에 작지 않은 악재가 불거졌다는 지적이다.

9일(현지시각) 다우존스 지수가 190.44포인트(0.72%) 떨어진 2만6150.58에 거래됐고, S&P500 지수는 17.57포인트(0.61%) 내린 2878.20을 나타냈다. 나스닥 지수는 44.61포인트(0.56%) 하락한 7909.28에 마감했다.

유럽 제품에 110억달러 규모의 관세를 도입하겠다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트윗과 미 무역대표부(USTR)의 발언이 개장 시점부터 주식시장에 한파를 몰고 왔다.

유럽의 에어버스 보조금에 대한 미국의 불만은 장기간에 걸쳐 마찰을 일으켰다. 110억달러 규모의 관세가 실제로 강행될 경우 유럽에서 미국으로 수입되는 헬리콥터와 자전거, 치즈, 와인 등 다양한 품목이 대상에 포함될 전망이다.

EU 측은 즉각 보복 관세로 강경 대응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로이터에 따르면 EU는 구체적인 대응책 마련에 착수한 상황이다.

이는 국제통화기금(IMF)의 글로벌 경제 성장률 하향 조정과 맞물려 투자자들의 ‘리스크-오프’ 심리를 부추겼다.

IMF는 올해 전세계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종전 3.5%에서 3.3%로 하향 조정했다. 이 경우 지구촌 경제는 미국 금융위기가 강타했던 2009년 이후 가장 저조한 성장을 기록하게 되는 셈이다.

미국을 필두로 한 주요국의 무역 마찰이 브렉시트 리스크와 함께 경제 펀더멘털을 위협하고 있다는 것이 IMF의 진단이다.

이 밖에 보잉의 1분기 판매 및 신규 수주 실적이 투자자들의 관심을 끌었다. 이날 보잉은 두 건의 참사를 일으킨 737 맥스 기종의 1분기 출하가 89건으로 전년 동기 132건에서 3분의 1 가량 줄어들었다고 발표했다. 같은 기간 신규 주문 역시 180건에서 95건으로 급감, 반토막을 연출했다.

소프트웨어 개선과 주요국 항공업계의 737 맥스 운항 중단 기간이 예상보다 길어지는 데다 피해 가족들의 소송이 꼬리를 물고 있어 보잉의 턴어라운드가 당분간 어렵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보야 인베스트먼트 매니지먼트의 캐런 캐배너 전략가는 마켓워치와 인터뷰에서 “미국의 유럽에 대한 관세 위협이 주식시장에 악재로 작용했다”고 설명했다.

종목별로는 애플이 장중 10거래일 연속 오름세를 기록하며 시가총액 1조달러 재탈환에 근접했다가 약보합으로 돌아섰다.

아메리칸 에어라인과 보잉이 각각 1% 선에서 동반 하락했고, 제너럴 일렉트릭(GE)는 JP모간의 경고에 3% 급락했다.

 

higr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