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두산인프라코어, 5G 기술로 8500㎞ 떨어진 굴삭기 조종

獨 건설기계 전시회서 원격제어 기술 시연...유럽시장 최초

  • 기사입력 : 2019년04월09일 15:29
  • 최종수정 : 2019년04월09일 15:3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유수진 기자 = 두산인프라코어가 5G 통신을 기반으로 약 8500㎞ 떨어진 굴삭기를 원격 조종하는데 성공했다. 전 세계 어느 곳에서나 원격으로 건설기계를 조종할 수 있는 기술력을 입증한 셈이다.

두산인프라코어가 '바우마(Bauma) 2019'에 참가해 독일 뮌헨 전시장에서 8500km 떨어진 인천의 굴삭기를 조종하는 5G 원격제어 기술을 시연했다. [사진=두산인프라코어]

두산인프라코어는 독일 뮌헨에서 열리고 있는 건설기계 전시회 '바우마(BAUMA) 2019'에 참가해 최초로 유럽시장에 5G 통신 기반 건설기계 원격제어 기술을 선보였다고 9일 밝혔다.

전시장에 마련된 '5G 원격제어 스테이션(관제센터)'에서 약 8500km 떨어진 한국 인천의 굴삭기를 원격으로 조종하는 시연에 성공한 것이다. 두산인프라코어는 LG유플러스의 저지연 영상전송 장치를 이용해 5G 통신 기반 건설기계 원격제어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앞서 이 회사는 지난해 세계 최초로 중국 상하이 건설기계 전시회에서 국가 간 880km 원격제어를 시연한 바 있다. 이번에 독일-한국 간 원격제어 시연을 성공하면서 전 세계 어느 곳에서나 건설기계를 조종할 수 있는 기술력을 증명해 냈다.

또한 이번 전시회에서 굴삭기에 부착한 센서로 작업 현장의 넓이와 깊이 정보를 3차원으로 정밀하게 측정하는 '3D 머신 가이던스' 솔루션도 선보였다. 정보통신기술(ICT) 기반으로 건설기계를 원격 모니터링하는 텔레매틱스 서비스인 '두산커넥트'와 통합 서비스 프로그램 '두산케어'도 함께 소개했다.

두산인프라코어 관계자는 "세계 최초 5G 서비스를 상용화한 한국의 통신 기술을 활용한 혁신적 건설기계 솔루션에 관람객들의 관심이 높았다"며 "첨단 ICT 융복합을 비롯해 자동화 및 무인화 기술 고도화에 속도를 더해 건설기계 분야에서 기술 선도 업체의 위상을 높여갈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 발효된 유럽 신규 배기규제에 맞춘 굴삭기와 휠로더 등도 대거 선보였다. 1톤 소형부터 80톤 초대형까지 16개 굴삭기 기종을 비롯해 휠로더 5개 기종과, 외관을 새롭게 디자인한 굴절식 덤프 트럭 등 총 23개 건설기계 모델을 공개했다. 또 친환경·고효율 소형 엔진인 G2엔진 3개 기종도 전시했다. 

지난 8일부터 오는 14일까지 일주일간 독일 뮌헨에서 열리는 '바우마(BAUMA) 2019'는 3년마다 열리는 세계 최대 규모 건설기계 전시회로, 굴삭기와 크레인, 도로 장비, 광산 기계 등 제품의 최신 모델과 신기술이 소개되는 자리다.

 

 

uss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