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식음료

남양유업 "황하나 회사와 무관...엄정한 수사 강력한 처벌 희망"

  • 기사입력 : 2019년04월09일 14:16
  • 최종수정 : 2019년04월09일 14: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효주 기자 = 남양유업이 마약 혐의로 구속된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 씨에 대해 회사와 무관하다는 입장을 거듭 밝히고 공정한 수사와 강력한 처벌을 요청했다.

남양유업은 9일 입장 자료를 통해 "故 홍두영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씨 문제로 물의를 일으킨 점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면서 "국민적 공분을 일으킨 범법행위가 엄정한 수사를 통해 사실 관계가 밝혀져, 공정하고 강력하게 처벌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황하나씨는 최근 방송과 기사를 통해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로 널리 알려져 있다. 그러나 황하나씨와 일가족들은 실제 남양유업과는 전혀 관련이 없다"고 강조했다. 

창업주 외손녀라는 이유만으로 남양유업 회사명이 황하나씨와 같이 언급돼 관련 종사자들이 지속적으로 피해를 입고 있다는게 회사 측 주장이다.

남양유업은 "왜곡된 정보와 추측성 루머, 남양유업과 연결한 기사와 비방 및 욕설을 포함한 악성 댓글들이 임직원과 대리점주, 낙농가, 판매처, 고객들에게 불안감과 피해를 주고 있다"면서 "일생을 낙농 발전을 위해 살다 가신 창업주 명예 또한 실추 되고 있다"고 호소했다.

끝으로 남양유업은 "황 씨 개인의 일탈 행위가 회사와 관련 종사자들에게 피해를 주지 않도록 해달라"면서 관련된 보도 내용에 남양유업의 회사명 사용을 자제해달라는 요청도 했다. 

[이미지=남양유업]

 

hj0308@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