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법원·검찰

김학의 수사 ‘스모킹건’ 윤중천의 입…검찰, 조만간 소환 ‘고심’

수사단, 최근 윤중천 측근 참고인 조사하며 수사 ‘속도’
압수수색물 확인 등 위해 이례적으로 수사초기 윤중천 소환 검토
김 전 차관, 성폭행 피해 주장 여성 무고 혐의로 고소

  • 기사입력 : 2019년04월09일 12:57
  • 최종수정 : 2019년04월09일 12: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보람 기자 = 김학의(64·사법연수원 14기) 전 법무부 차관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진상 규명의 결정적 역할을 할 가능성이 큰 건설업자 윤중천 씨를 조만간 소환하는 방안을 고심 중이다.

9일 법조계에 따르면 법무부 검찰 과거사위원회 수사권고 관련 수사단(단장 여환섭 청주지검장)은 최근 윤중천 씨 측근인 사업가 김모(52)씨를 소환조사했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김학의 성폭행 의혹 사건’ 수사단 단장으로 임명된 여환섭 청주지검장이 1일 오전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지방검찰청에 출근하여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19.04.01 pangbin@newspim.com

김 씨는 과거 김 전 차관 관련 수사 기록에 등장하는 인물로 윤 씨와 친분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수사단은 김 씨를 상대로 김 전 차관과 윤 씨의 관계를 집중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수사단은 또 최근 김 전 차관 자택과 윤 씨 사무실, 문제가 된 강원도 별장 등을 동시다발적으로 압수수색하기도 했다.

검찰이 이처럼 수사 초기부터 속도를 내면서, 법조계 안팎에서는 윤 씨에 대한 소환조사도 임박했다는 관측이 나온다.

실제 수사단 역시 최근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물증 등을 확인하기 위해 윤 씨 소환조사를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측 관계자 역시 “기록 검토와 관계자 소환 등 병행해서 수사가 이뤄질 것”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최근 검찰이 주요 수사 과정에서 핵심 관계자를 수사 막바지에 소환했던 것과 비교하면 수사를 시작한지 얼마 되지 않은 상황에서 윤 씨에 대한 소환을 검토하는 것은 다소 이례적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수사단 입장에서는 윤 씨가 김 전 차관 관련 의혹에 대부분 연관돼 있는 만큼 수사 초기부터 윤 씨를 소환해 수사에 물꼬를 트겠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윤 씨의 진술 등이 이번 사건의 진상을 규명할 수 있는 결정적 단서, 이른바 ‘스모킹건(smoking gun)’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또 윤 씨가 이미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에 출석해 김 전 차관 관련 진술을 상당 부분 내놓은 상황에서 소환을 미룰 이유가 없고 관련 증거를 한 시라도 빨리 확보해야 수사에 승산이 있다는 것도 소환이 임박했다는 관측에 무게를 더한다.

윤 씨 소환 시점은 앞서 소환조사를 받았던 김 씨 등 사건과 관련된 그의 주변 인물을 상대로 참고인 조사가 우선 마무리된 이후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 과정에서 윤 씨와 김 전 차관을 연결시켜줬다는 의혹을 받는 검찰 출신 변호사 등에 대한 조사가 이뤄질 가능성도 제기된다.

한편 검찰은 김 전 차관의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등 혐의와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 등의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 혐의를 우선 수사하고 있다.

김 전 차관은 지난 2005년부터 2012년 사이 윤 씨로부터 수 천만 원 상당의 금품과 향응을 제공받은 의혹을 받는다. 문제가 된 ‘별장 성접대’ 역시 이 과정에서 이뤄졌다는 의혹이 일고 있다.

이런 가운데, 김 전 차관 측은 자신으로부터 성폭행 피해를 봤다고 주장하는 여성에 대해 무고 혐의로 전일 서울중앙지검에 고소장을 냈다.  

곽상도 의원은 이중희 변호사와 함께 지난 2013년 박근혜 청와대 근무 당시 김 전 차관 의혹에 대해 내사에 착수한 경찰지휘라인을 부당하게 인사조치 하는 등 경찰 수사를 방해하거나 사건을 은폐·축소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brlee1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