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LG전자 "스마트폰 AI, '개인 맞춤형' 서비스에 강해"

스마트폰 AI 트렌드 소개..."LG폰 AI 맞춤형으로 진화"
"주차 하면 위치 알림...사용자 상황 알아서 정보 제공"

  • 기사입력 : 2019년04월09일 13:41
  • 최종수정 : 2019년04월09일 13: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그동안 많은 정보를 빠르게 전송하는 것이 중요했다면, 이같은 문제가 해결된 5G 시대에는 사용자 상황에 맞는 정보 교환이 핵심이다. LG전자는 '개인화'에 맞춘 스마트폰 AI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강점을 갖고 있다."

LG전자는 5G 시대, 스마트폰AI는 개인 맞춤형 정보를 제공하는 방향으로 진화할 것으로 예측했다. [사진=LG전자]

손주호 LG전자 AI개발실 팀장은 9일 컨퍼런스콜로 진행한 '5G 시대 스마트폰 AI트렌드' 컨퍼런스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날 손 팀장은 "소비자들은 스마트폰AI에서 맞춤형 정보를 가장 원한다"며 "사용자가 찾는 정보를 단순하게 보여주는 것이 아니라 스마트폰에서 이용한 정보들을 바탕으로 최적의 결과를 정교하게 찾아낼 수 있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일례로 지난주 통화한 이력을 찾을 때 "내가 지난주 강남에서 누구에게 전화를 받은 것 같은데 궁금하다"라고 물어도 위치 등의 정보를 바탕으로 결과를 내주는 식이다. 

또한 와이파이를 활용해 주차·출퇴근 등의 상황을 인지, 그에 맞춰 주차 위치를 기억하고 알려준다거나 내릴 정거장에 맞춰 알림을 주고 사진 찍을 때에는 피사체의 움직임을 분석해 최적의 결과물을 나타낼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AI의 진화로 사물인터넷(IoT)을 활용한 스마트홈 사용 시 스마트폰이 먼저 알아서 기기들을 인식하고 필요 서로 정보를 주고 받으면서, 상황에 따라서는 가전이 스마트폰의 기능을 불러와 사용하는 경험도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손 팀장은 "AI는 맞춤형 서비스 제공을 위해 끊임없이 사용자를 관찰하고 배우려 할 것"이라며 "사용자 명령이 모호하거나 복합적일지라도 AI는 정교하게 결과를 찾아낼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견인하는 역할은 엣지AI가 맡을 것으로 전망했다. 엣지AI는 데이터 정보를 중앙 서버로 보내는 것이 아니라 각 기기에 있는 서버에 정보를 분산 저장하는 것이다. 5G 시대에는 데이터 전송량이 급격하게 늘어나 중앙 서버에만 데이터를 보내면 병목 현상이 발생할 수 있다. 이를 막기 위해 등장한 것이 엣지AI다. 

다만 손 팀장은 "LG전자는 스마트폰 내 사용자 AI 편의기능 정보는 서버로 보내지 않고 스마트폰 내부에서만 정보를 활용하고 있어 서버 해킹에 따른 개인정보 유출 위험성이 낮다"고 덧붙였다. 

AI플랫폼의 경쟁력으로는 '연동성'을 제시했다. 특정 회사 솔루션이 모든 걸 해결할 수 없기 때문에 다양한 플랫폼들과 연동해 사용자가 원하는 결과를 제공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는 것이다. 

마지막으로 손 팀장은 "LG전자와 삼성전자 등은 스마트폰AI로 스마트홈 서비스 등을 제공하고 있는 것이 비슷하지만 우리는 개인화라는 콘셉트를 강조하고 있는 것이 차이점"이라며 "V50과 G8 등 올해 새롭게 선보인 스마트폰에서 이같은 서비스들을 경험해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sj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