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주식

프로톡스, 보툴리눔 톡신 제제공장 준공…"안전·효율성에 만전"

2020년 동남아시아 등 수출 목표로 연간 270만 바이알 생산

  • 기사입력 : 2019년04월08일 11:06
  • 최종수정 : 2019년04월08일 11:0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경환 기자 = 프로톡스는 톡신 제제의 성능이 향상된 고순도 제품 개발을 위해 보툴리눔 톡신(보톡스) 제제 공장을 준공했다고 8일 밝혔다.

경기도 화성시 향남제약단지 내에 위치한 보툴리눔 톡신 제제 공장은 단일 규모 연간 생산능력이 270만 바이알이다.

[자료=프로톡스]

최근 프로톡스는 보툴리눔 톡신 개발을 위한 신축공장 사용승인을 받고 본격적인 톡신 허가 준비 과정에 들어갔다. 준공식은 이달 말쯤 진행할 예정이다. 프로톡스는 디에스케이의 자회사다.

최신 GMP(Good Manufacturing Practice) 기준으로 설계했으며, 생산 전체 공정을 자동화 시스템으로 구축해 안전과 효율성을 높였다.

회사 관계자는 "내년부터 동남아시아 등 수출을 목표로 연간 270만 바이알까지 생산을 늘릴 계획"이라며 "2022년 말까지 국내 출시를 목표로 특허 출원과 연구개발을 꾸준히 진행할 것"이라고 했다.

 

ho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