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방·안보

국방부 “장병 3500여명 산불 현장 투입…총 1만 6500명 투입 예정”

소방차‧소방헬기‧비상급식차량 등 투입
국방부 “교대 병력 포함해서 총 1만 6500명 투입”
DMZ 평화둘레길 “화재 지역보다 더 북쪽”

  • 기사입력 : 2019년04월05일 12:53
  • 최종수정 : 2019년04월05일 12: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하수영 기자 = 강원 산불로 인한 주민 피해가 극심한 가운데, 국방부는 “육‧해‧공군을 합쳐서 현재 3500명이 투입돼 산불 진화 및 대민지원을 하고 있다”고 5일 밝혔다.

국방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현재 강원 산불 발생 지역에 3500여명 육‧해‧공군이 투입된 상태(이 중 육군이 2500여명)이며 오늘 예정된 총 투입 인원은 1만 6500명”이라고 말했다.

5일 산불피해로 화재가 발생한 강원 망상지역 건물의 화재를 진화하고 있는 해군 1함대 장병들의 모습 [사진=국방부]

앞서 국방부는 4일 저녁 9시를 기해 국방부 재난대책본부를 가동했다.

동시에 군은 5일 현재 장병 3500여명과 헬기, 소방차, 휴대용 진화장비 등을 투입해 산불을 진화하고 있다.

또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의 요청에 따라 긴급 대피 중인 국민들을 위해 식사용 전투식량 6800명분을 공급하는 등 대민지원에도 나서고 있다.

국방부 당국자는 “병력 교대 상황과 투입될 지역의 안전 문제 등을 고려해 현재 3500여명이 투입됐고 (나머지는) 대기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오늘 총 1만 6500명을 투입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5일 산불피해로 화재가 발생한 강원 망상지역 건물의 화재를 진화하고 있는 해군 1함대 장병들의 모습 [사진=국방부]

육‧해‧공 각 군에 따르면 이들은 각각 소방차, 신속기동부대, 소방헬기 등을 투입하거나 대기시켜 산불 진화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우선 육군과 해군 1함대, 공군을 포함해 소방차를 총 18대 투입한 상태다. 구급차 지휘차량도 현장에 파견된 상태이며, 군은 현장 상황에 따라 추가 지원도 검토할 계획이다.

해군은 1함대 장병 400여명이 동해 망상지역 산불을 진화하고 있다. 군이 급파한 소방차 18대 중 2대를 해군에서 운용 중이다.

해군 관계자는 “강원도 해군 주둔지역 (산불) 확산에 대비해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며 “필요시 해군과 해병대의 신속기동부대(상륙함 2척, 연대급 병력 1100여명)를 투입하는 것도 고려 중”이라고 밝혔다.

공군은 공군 장병 2000여명을 투입하기 위해 수송버스 17대를 동원했다. 소방헬기(HH-32) 4대가 산불 진화를 위한 임무 수행 중이며, 헬기 급유를 위한 급유차도 10대가 투입됐다.

또 비상급식차량 2대를 통해 대민지원 중이며 소방차 9대와 화물 및 환자 공수를 위한 C-235, C-130, HH47 각각 2대씩도 투입 준비 중에 있다.

합동참모본부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의무수송헬기도 2대 대기 중”이라고 말했다.

5일 오전 고성지역 산불 관련 주민들의 안전과 추가 산불 피해 방지를 위해 잔불 정리와 피해복구에 구슬땀을 흘리는 22사단 소속 육군 장병들. [사진=국방부]

◆ 산불 영향 軍 일부 시설 소실…국방부 “피해 경미…인명 피해는 없어”
    DMZ 고성지역 평화둘레길 관련해서는 “화재 발생 지역보다 북쪽”

군은 이날 “강원 지역 산불과 관련해 군의 피해는 크지 않다”고 확인했다. 앞서 고성 지역에 주둔 중이던 육군 8군단 장병 2500명이 부대 쪽으로 산불이 옮겨 붙어 대피했으나 인명 피해 없이 5일 오전 복귀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장병 생활관 등 일부 군 시설에 경미한 피해가 발생해 군이 정확한 피해 규모를 파악 중이다.

국방부 당국자는 “탄약고, 유류시설 등 대형 사고가 우려되는 시설들이 있었는데 사전에 위치를 조정하는 등 안전조치를 해 피해가 없었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이어 “(장병들의) 생활관 일부가 소실됐다고 하는데 피해가 경미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상황이 유동적이고 현재 진화 작업 중이므로 (상황을) 조금 더 보고 피해 상황이 진정된 다음 정확히 집계해서 알려드리겠다”고 밝혔다.

5일 오전 고성지역 산불 관련 주민들의 안전과 추가 산불 피해 방지를 위해 잔불 정리와 피해복구에 구슬땀을 흘리는 102기갑여단 소속 육군 장병들. [사진=국방부]

한편 국방부는 산불 발생 지역인 고성에서 이달 말부터 시범 실시하기로 한 비무장지대(DMZ) 평화둘레길 안보견학과 관련해서는 “문제없다”는 입장이다.

앞서 국방부 등 정부 5개 부처는 DMZ 동부지역(고성)을 일반 국민에게 개방, 이곳을 평화둘레길로 조성해 일반 국민에게 개방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국방부 당국자는 이날 ‘산불 소실 위치가 둘레길과 가깝느냐’는 질문을 받고 “확인 결과 고성(산불 발생지역)보다 평화둘레길이 좀 더 북쪽에 있다”고 언급했다.

이 당국자는 이어 방문객 안전과 이를 위한 유엔군사령부와의 협의에 지속적으로 문제가 제기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최초 계획단계부터 유엔사와 협의하고 현장 방문도 함께 했다”며 “유엔사령관의 승인 절차만 남은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5일 오전 고성지역 산불 관련 주민들의 안전과 추가 산불 피해 방지를 위해 잔불 정리와 피해복구에 구슬땀을 흘리는 102기갑여단 소속 육군 장병들. [사진=국방부]

유엔사 역시 이날 오전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를 통해 “유엔사는 대한민국 정부 및 군과 평화둘레길에 대해 매일 협의하고 있으며 이 계획의 가능성을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유엔사는 이어 “유엔사의 최우선 고려사항은 민간 관광객의 안전”이라며 “최종 승인에 앞서 적절한 안전대책이 마련될 수 있도록 대한민국 국방부 및 합참과 매일 협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suyoung071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