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터키 선관위, 여당 이의제기에 이스탄불 선거구 7곳 재검표 승인

  • 기사입력 : 2019년04월03일 17:29
  • 최종수정 : 2019년04월03일 17:2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터키 최고선거위원회(YSK)가 2일(현지시간) 지난달 31일 지방선거를 실시했던 이스탄불 39개 선거구 가운데 7곳의 재검표를 승인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YSK는 이날 이스탄불의 △사일 △베이람파사 △아타세히르 △움라니에 △베이코즈 △파티흐 △가지오스만파사 등 7개구에서 무효로 판정된 표들을 재검표해야 한다고 밝혔다. YSK는 한국의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해당한다.

앞서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이 이끄는 집권 정의개발당(AKP)은 지난달 말 실시한 지방선거 초기결과, 수도 앙카라와 경제 도시 이스탄불에서 패배한 것으로 나오자 이들 도시의 모든 구의 개표 결과에 대해 반대한다는 의견을 제출했다.

이스탄불의 경우, 야당 '공화인민당(CHP)'의 에크렘 이마모을루 시장 후보가 AKP 후보 비날리 이을드름과 엎치락 뒤치락한 끝에 근소한 표차로 앞섰다.

이에 이마모울루 이스탄불 시장 후보는 집계상 이마모올루 후보가 2만5000표 가량 앞섰다고 인정하면서도 이것이 30만표의 무효표 때문이라고 했다. AKP 측은 이스탄불 선거구의 개표 과정에서 위법 행위와 변조 사례를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앙카라에서는 CHP의 만수르 야바스 시장 후보가 50.9%의 득표율을 얻어 AKP의 메흐메트 오자세키 후보를 약 4%포인트 차로 앞섰다. AKP는 앙카라에서도 개표 결과에 불복, 이의를 제기했다.

이에 YSK는 반대 의견 내용을 검토하고 열흘 후 당선인을 확정 발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지방선거의 최종 결과는 이르면 오는 4월 11일 나올 전망이다.

이스탄불과 앙카라는 터키 지방선거의 승패 지표로 여겨진다. 이 두 곳은 국정 운영에 커다란 영향을 미친다. 이스탄불은 1994년 에르도안 대통령이 시장직에 당선된 곳이다. 

[이스탄불 로이터=뉴스핌] 남혜경 인턴기자 = 터키 이스탄불에서 '정의개발당'(AK Party) 지지자들이 국기를 펄럭이고 있다. 2019.04.01.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