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한국 관광, 기존 전통문화 충분히 가치있다"

확대 국가관광전략회의서 참석자들 건의
"대중교통 좋지만, 언어 불편·지방 대중교통 개선"
"K팝, 세계에 매력적인 부분 육성해야"

  • 기사입력 : 2019년04월02일 15:36
  • 최종수정 : 2019년04월02일 15:3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확대 국가관광전략회의에서 기존 전통 문화, 편리한 대중교통, 한류 등 우리의 장점을 집중 육성해야 한다는 관계자들의 건의가 나왔다.

문 대통령은 2일 인천 송도에서 열린 '확대 국가관광전략회의'에 참석해 한국 관광 혁신 전략을 통한 한국 관광의 부흥 의지를 다졌다. 이 자리에는 국회의원, 국무총리와 13개 부처 장차관, 전국 17개 시도 단체장, 관광 유관기관 및 민간 사업체 등 150여명이 함께 대한민국 관광 재도약의 의지를 다졌다.

이 자리에는 우리나라에서 활동하고 있는 외국인 방송 출연자과 미디어 크리에이터, 관광관련 업체 대표 등이 자유롭게 발언을 이어가면서 건의했다.

문재인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JTBC '비정상 회담' 출연 미국인인 마크 테토는 "한국은 새로운 관광콘텐츠를 만들어야 된다는 부담감을 가지고 있는데, 외국인의 시선으로 봤을 때 오히려 한옥 등 기존의 전통문화가 충분히 가치 있다고 생각한다"며 "한국인들이 그 가치를 알면 좋겠다"고 말했다.

KBS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 출연한 모로코인 서울대 졸업생인 우메이마 파티흐는 "외국인들이 한국여행을 할 때 놀라운 점은 KTX, 지하철, 시내버스 등 매우 편리한 대중교통"이라며 "다만 언어 불편, 지방의 대중교통 이용은 어려움이 많아 개선할 여지가 많다"고 건의했다.

미디어 크리에이터인 '한국 뚱뚱'(한국인 유지원 씨)은 "한국의 평범한 일상에 대해 중국인 대상으로 개인 방송을 하고 있는데 중국인 1천만 명이 시청한다"며 "중국인들에게 한국은 그만큼 큰 관심의 대상으로 양국 문화에 대한 호기심과 이해가 관광의 시작"이라고 말했다.

강병호 관광벤처 맛조이코리아 대표는 "한국의 농산어촌에는 숨은 관광자원이 많지만, 발굴 비용 때문에 대형 여행사나 중개 플랫폼들이 새로운 관광코스 발굴에 소극적"이라며 "신 관광시장 창출 주역인 관광벤처와 두레에 대한 정부의 지원 약속을 환영한다"고 강조했다.

김성학 에스엠 드림메이커 대표는 "K-POP 팬 대상의 SM 글로벌 패키지(콘서트 관람 및 항공·숙박 예약)를 전세계 60여개 국 약 2만여 명이 해외팬들이 이용 중"이라며 "세계인에게 매력적인 부분을 집중 육성할 필요가 있다"고 역설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모두 발언에서 "우리나라가 가진 매력을 충분히 살린다면 관광수지 흑자 국가로 발전할 수 있다"면서 "우리가 세계인에게 어떤 점이 매력적일 수 있는지 우리의 가치를 제대로 알아야 전략과 도전과제도 파악할 수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새로운 관광 거점도시의 지정과 육성, 관광 벤처, 관광 두레, 청년 창업에 대한 지원 강화 등 정부가 관광 혁신의 후원자가 되겠다고 약속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