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 산불 막아낸 육군 장병‥불씨 발견후 초기진화도

육군 제51보병사단 강창수 상사 등 2명, 산불 발견 후 119 신고

  • 기사입력 : 2019년04월02일 13:17
  • 최종수정 : 2019년04월02일 13: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수원=뉴스핌] 순정우 기자 = 육군 제51보병사단 장병들이 인근 야산에서 발생한 화재를 최초 발견하고, 진압에 앞장선 사실이 알려져 화제가 되고 있다. 미담의 주인공은 육군 제51보병사단 본부근무대 급양관리관 강창수 상사(진)와 이정원 일병이다.

육군 제51보병사단 본부근무대 급양관리관 강창수 상사(왼쪽)와 이정원 일병 [사진=육군]

2일 육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달 29일 오후 1시 57분 경 식자재를 구입하기 위해 이동하던 중 화성시 매송면 어사로 인근 야산에서 연기가 피어오르는 것을 발견했다. 강 상사는 현장에 불이 번지고 있는 것을 확인 후 지체 없이 119안전센터에 신고하여 위치와 상황을 알렸다.

이날 건조한 날씨 탓에 조금이라도 지체한다면 대형 산불로 번질 수 있는 상황으로 소방차가 오기만을 기다릴 수 없었던 강 상사와 이 일병은 불씨가 바람을 타고 퍼져나가는 것을 막아야한다는 생각으로 직접 초기진화에 나섰다.

이들은 앞을 가리는 연기에 눈과 코가 따가웠지만, 119대원들이 오기 전까지 차량용 소화기와 옷가지를 이용하여 불을 끄는데 총력을 다했다. 최초신고 후 약 10여분 뒤, 소방차와 119대원들이 도착하였고 다행히 화재는 큰 피해 없이 진화됐다.

강 상사는 “대형 산불로 이어지지 않은 것이 다행”이라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군인이라면 누구라도 앞장서서 진화에 나섰을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jungw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