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靑, 조국·조현옥 인사검증 책임론에 "경질 검토한 바 없다"

고민정 靑 부대변인 MBC 라디오 인터뷰서 밝혀
문대통령 임명 강행 가능성에 "미리 정한 방침 없어"

  • 기사입력 : 2019년04월01일 10:52
  • 최종수정 : 2019년04월01일 10: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은 최근 불거지고 있는 인사검증 시스템 부실논란과 관련, 조국 민정수석과 조현옥 인사수석에 대한 ‘책임론’을 거론하고 있는 것에 대해 “청와대가 경질을 검토한 바 없다”고 일축했다.

고 부대변인은 1일 MBC 라디오 ‘심인보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오늘 아침 신문과 방송 등을 통해 언론·여론의 추이를 살펴보고 있다”며 “하지만 현재까지 검토를 하고 있냐고 묻는다면, (답은) ‘검토된 바 없다’이다”라고 말했다.

고 부대변인은 그러면서 “무조건 자리를 내던지는 것만이 능사일까라는 의문도 든다”며 “많은 분들의 의견들을 청취하면서 판단할 예정인 것으로 안다”고 했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청와대 전경.

앞서 지난달 31일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의 자진 사퇴와 조동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지명 철회를 기점으로 청와대 인사검증 시스템 부실 지적이 제기됐다.

특히 야당과 정치권 일각에서는 인사 검증을 담당했던 조국 수석, 조현옥 수석이 동반 사퇴해야 한다고 날을 세우고 있다. 그러나 청와대는 인사검증 과정 자체는 문제가 없었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고 부대변인은 ‘장관 후보자 지명 철회 등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이 입장을 발표할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에 “어느 시점에 어떤 말을 할지 아직은 확인해드리기 어렵다”고 답했다.

지난달 31일 낙마한 (왼쪽부터)조동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와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사진=뉴스핌 DB]

고 부대변인은 또한 7명의 개각 대상 중 5명을 장관으로 임명하기 위해 2명을 낙마시켰다는 일부 지적에 대해서는 “아직까지 다른 추가조치에 대해서는 논의된 바 없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이 인사청문보고서 채택 시한”이라며 “국회의 결정을 저희는 겸허하게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고 부대변인은 ‘인사 청문보고서 채택 불발 시 임명을 강행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미리 정해놓은 방침은 없다”면서도 “상황이 발생하면 거기에 대해 저희들도 여러가지 다각도 측면에서 검토해 입장이나 방침 등을 정할 예정”이라고 답했다.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