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손학규 “문대통령, 읍참마속 심정으로 조국 사퇴시켜야”

1일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의
"검증 책임자 조국 뭐했나, 자기정치 바빠"
"인사청문회 강제성 법 개정해야"
"이낙연, 지금 김연철 안된다 간언했어야"

  • 기사입력 : 2019년04월01일 10:24
  • 최종수정 : 2019년04월01일 10: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승현 김규희 기자 =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1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읍참마속(謖, 공정한 업무 처리와 법 적용을 위해 사사로운 정을 포기함)'의 심정으로 조국 민정수석을 사퇴시킬 것을 촉구했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서 열린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 조동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 최정호 국토부 장관 후보자 문제를 거론하며 “이제는 조국 수석이 책임지고 물러날 때”라며 “검증 책임자인 조 수석은 무엇을 했나. 대통령 지키기보다 자기정치에 바쁜 사람으로 보인다”고 비판했다.

손 대표는 “민정수석실 기강이 해이하다. 음주운전, 민간인 사찰 등 끊임없이 문제가 발생한다. 조국 수석의 잘못이 없다 하더라도 국민을 위해서 읍참마속 심정으로 사퇴시켜라”며 “알릴레오라는 유튜브에 나가서 국회의원을 조롱하는 정치행위만 하고 있다. 이러니 청와대 인사가 제대로 되겠나”라고 일갈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윈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03.25 leehs@newspim.com

그는 이어 “청와대 비서라는 자리는 조용히 자기를 낮춰서 대통령을 보필해야 하는 자리다. 정치를 하려면 청와대를 나가서 하라. 국민을 조금이라도 존중한다면 대통령이 이제 결단하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여야 싸움터로 전락해버린 국회 인사청문회를 개선해 국회 권위를 세우기 위해 청문회 관련 법안 개정을 검토하라고 김관영 원내대표에게 지시했다.

손 대표는 “지금까지 청문보고서 채택되지 않은 장관 10명을 대통령이 임명했다. 바로 이것이 부실한 인사검증을 부추겼다고 본다”며 “국회 청문회가 정치인들의 싸움터로 전락했다. 청와대는 이걸 보고 즐기고 있을지 모른다. 국회 권위를 위해, 청와대 주의를 주기 위해서도 청문회에 강제성 지울 수 있도록 법을 바꿔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이낙연 국무총리를 향해서도 현재 한미관계를 고려해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는 지명해선 안 된다고 청와대에 간언했었어야 한다고 비판했다.

손 대표는 "국무총리에 대해서는 여태 아무런 이야기 안했지만 한 말씀 꼭 드려야겠다“며 ”국무총리가 이번에 장관 제청 자기가 했다고 한다. 어떻게 이런 장관들을 후보로 제청하나“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미국과 조율하기 위해 온 정국이 바쁜데, 김 후보자를 지명해놓고 미국하고 이야기를 한다? 저는 알다시피 남북화해 협력에 적극적”이라면서도 “그러나 지금은 한미관계가 상당히 중요하고, 남북 관계를 섣부르게 빨리나갔다가는 한미관계가 틀어져 남북 한반도관계 전부 무너질 위기에 처해 있다”고 했다.

손 대표는 그러면서 “한미관계를 위해서라도 김 후보자 같은 사람을 지명해선 안 된다. 이낙연 총리가 김연철 지명에 대해 ‘무슨 문제가 있기는 하지만 그렇게 했다’고 답변했는데 총리가 나서서 지금 한미관계를 생각해서라도 지금은 이런 사람 해서는 안 된다고 간청했어야 한다”고 말했다.

 

kim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