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주식

“해외 ETF는 선택 아닌 필수”,,,유안타증권 투자설명회 열기 후끈

28일 유안타증권 골드센터목동점 투자 콘서트 개최
미국 거래소 내 거래량 1•2위 SPY•QQQ

  • 기사입력 : 2019년03월28일 19:37
  • 최종수정 : 2019년03월29일 07: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석 수습기자 = “상장지수펀드(ETF)의 인기가 나날이 올라가는 지금, 미국 ETF 투자 선택이 아니라 필수다.”

28일 유안타증권 골드센터 목동점에서 열린 ‘해외 ETF와 달러 채권 투자’설명회에서 김고은 글로벌투자정보센터 연구원은 이같이 미국 ETF 투자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28일 열린 유안타증권 투자콘서트 [뉴스핌=이영석 수습기자]

이날 투자설명회에는 김고은 연구원 이외에도 양영록 채권상품팀 연구원이 강의에 나섰다. 

김 연구원은 해외 ETF 상품 추천에 앞서 빠르게 성장 중인 ETF 시장의 현황을 짚고 넘어갔다.

그는 “글로벌 ETF 시장은 2011년 1조5000만 달러에서, 현재는 5조4000만 달러로 연 평균 20%씩 성장 했다”며 “전체 ETF 시장에서 70% 가량을 차지하는 미국 ETF 시장이 내년에는 5조 달러 이상으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국내와 비교했을 때 시장 규모가 훨씬 크다는 점을 미국 ETF의 장점으로 꼽았다.

김 연구원은 “미국 ETF자산총액은 4000조 이상으로 50조원에 불과한 국내 시장보다 약 80배 이상 큰 규모로 운용되는 중”이며 “종목 수만 하더라도 2000개 이상으로 다양성 면에서도 국내 ETF보다 앞서고 있다”고 설명했다.

처음 투자하는 미국 ETF로 미국 거래소 내에서 거래량이 높은 ‘SPDR S&P 500 ETF Trust(SPY)’와 ‘Invesco QQQ Trust(QQQ)’를 추천했다.

SPY는 스테이트스트릿 글로벌 어드바이저가 운용하며, 스탠더드앤드푸어(S&P) 500 지수를 추종하는 ETF이다. 1993년 미국 증시에 최초 상장된 1호 ETF로, 미국 ETF 중 자산규모와 거래량에서 1위를 유지 하고 있다.

김 연구원은 “선물을 추종하기 때문에 괴리율이 큰 국내 상장 미국ETF와 달리, 미국 증시에서 거래되는  ETF는 실시간 지수를 추종하기에 즉각적인 대응이 가능하다”며 “높은 유동성, 낮은 수수료 등이 장점”이라고 전했다.

QQQ는 인베스코가 운용하며, 미국 나스닥 시장 내 비금융 기업 중 시총이 큰 기업으로 이루어진 나스닥 100 지수를 추종한다. 김 연구원은 “FAANG(페이스북, 아마존, 애플, 넷플릭스, 구글 모기업 알파벳)과 같은 하이퍼성장주가 주를 이며 거래량 2위, 자산규모 5위”이며 “적은 돈으로도 미국 주요 기술기업 투자할 수 있는 상품이다”고 설명했다.

양영록 채권상품팀 연구원은 투자 포트폴리오 내에 미국 달러 채권 추가를 권장했다.  

양 영구원은 “채권 투자를 통해 환율 리스크를 헷지 하는 효과를 얻을 수 있다”며 “장기적으로 꾸준하게 얻는 이자 수익을 통해 포트폴리오 안정성을 더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유안타증권은 매달 마지막 주 목요일에 투자콘서트를 개최해 투자자들이 궁금해하는 투자 상품에 관한 강의를 이어가고 있다.

 

youngs@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