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부산·울산경남

[재산공개] 오거돈 부산시장, 광역단체장 '최고부자'…67억1975만원

  • 기사입력 : 2019년03월28일 12:47
  • 최종수정 : 2019년03월28일 12:4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부산=뉴스핌] 남동현 기자 =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28일 공개한 고위공직자 재산변동 내역에 따르면 전국 17개 광역자치단체장 중 오거돈 부산시장의 재산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현행 공직자윤리법은 시장, 부시장, 고위 공무원, 시의원, 구청장, 군수의 재산변동사항은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에서, 공개대상인 부산시 공직유관단체의 장 및 구·군 의원의 재산변동사항은 부산시공직자윤리위원회에서 공개토록 하고 있다.

부산시청 전경 [사진=부산시청] 2019.1.7.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와 부산시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2019년 상반기 공직자 재산변동 신고내역'에 따르면 오거돈 시장은 지난해보다 19억9473만원 감소한 67억1975만원을 신고했다. 이는 친형 소유인 대한제강 주식이 14억9864만원이 하락한데다가 지난해 지방선거를 치르면서 대금을 정산했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석준 부산시교육감은 8억9213만원을, 부산시의회 박인영 의장은 4억4765만원을 각각 신고했다.

부산시 기초단체장 중 노기태 강서구청장은 9512만원이 늘어난 41억8598만원를 신고했다.

구·군의원 중에서는 김주홍 의원이 71억6860만원으로 가장 많았고, 최홍찬 연제구의원이 마이너스 11억8975만원으로 가장 적었다.

부산시 공개대상자의 신고재산 평균액은 6억7000만원으로 종전 신고재산액 대비 평균 2700만원이 감소했다. 총 182명 중 재산 증가는 97명(53.3%), 재산 감소는 85명(46.7%)으로 나타났다.

증가요인으로는 부동산 공시가격 상승, 급여저축 및 사업소득, 상속 등이며, 감소요인은 생활비 등 가계지출 증가와 직계 존·비속의 등록제외(고지거부 등) 등으로 파악됐다.

부산시공직자윤리위원회는 이번에 공개한 공직자의 재산변동사항에 대해서 6월 말까지 심사해 불성실 신고 사실이 드러날 경우 그 경중에 따라 경고 및 시정조치, 과태료 부과, 해임·징계의결 요청 등의 조치를 할 예정이다. 

ndh40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