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재산공개] 이낙연 총리·노형욱 실장 2억원씩 늘어…규제조정실장 114억 최고

이낙연 총리 재산, 20억2496만원
노형욱 국조실장 11억9508만원
부동산 상승·급여 등 가액변동
국조실 재산 1위, 이련주 실장
2위 차영환 국무2차장, 78억원

  • 기사입력 : 2019년03월28일 00:00
  • 최종수정 : 2019년03월28일 00: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이규하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의 재산이 1년새 2억8000만원 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노형욱 국무조정실장의 재산도 2억2000만원으로 늘었다. 국조실 내에서 가장 많은 재산을 보유한 공직자는 이련주 규제조정실장으로 114억원에 달했다.

28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2019년 정기재산변동사항’ 관보에 따르면 이낙연 총리의 총 재산은 20억2496만원이다. 전년보다 2억8826만2000원 늘어난 규모다.

재산 변동내역을 보면, 본인 명의의 서울 서초구 잠원동 소재 아파트가 1억4800만원 올랐다. 종전가액 7억7200만원이던 아파트는 현재가액으로 9억2000만원이다.

전남과 서울 평창동 소재의 본인 명의의 토지는 4502만6000원 오른 6억2348만7000만원이다. 본인과 배우자의 예금은 2억4709만5000원 늘면서 4억6381만5000원을 보유하고 있다.

변동사유는 급여다.

이 총리 본인은 6485만2000원의 예금을 가지고 있다. 배우자는 3억9896만3000원의 예금을 보유 중이다.

노형욱 국조실장의 재산은 2억2816만8000원 증가한 11억9508만2000원이다. 본인 명의의 서울 서초구 반포동 소재 아파트는 1억7100만원 오른 5억8800만원이다.

이낙연 국무총리(사진 좌), 노형욱 국무조정실장(우) [뉴스핌 DB]

본인 예금은 봉급 저축 등으로 4억7455만4000원을 가지고 있다. 농협은행의 예금 보유만 5956만4000원 증가한 3억9530만5000원이다.

최병환 국무1차장의 재산은 1억1663만1000원 불어난 16억9454만9000원이다. 본인과 배우자 예금이 2억7004만3000원 늘었다.

차영환 국무2차장은 5623만3000원 늘어난 78억7368만4000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특히 서울 강남 역삼동 소재 근린생활시설 건물이 신규 등록되면서 17억6677만3000원이 가액변동됐다.

임찬우 국정운영실장은 1억3495만2000원 늘어난 13억8764만5000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봉급 저축 등 본인과 배우자 예금이 3억3927만2000원 증가한 6억9165만7000원을 보유했다.

이종성 정부업무평가실장은 9256만1000원 늘어난 11억713만5000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최창원 경제조정실장과 윤창렬 사회조정실장은 각각 11억2747만3000원, 8억2172만8000원의 재산을 보유했다.

국조실 내에 가장 많은 재산을 보유한 공직자는 이련주 규제조정실장이었다. 이련주 실장은 6억7594만5000원이 불어난 114억421만3000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본인 명의의 경기도 양평과 파주, 서울 마포 소재의 토지가 2억6852만7000원 증가한 31억3873만2000원으로 신고됐다. 본인 명의의 서울 서초구 소재 아파트와 서대문구 홍은동 상가는 25억6358만4000원이다. 배우자는 다가구주택과 오피스텔을 보유 중이다.

본인과 배우자의 예금은 봉급, 임대료 수입 증가 등의 요인으로 28억2819만1000원을 가지고 있다.

문영기 국조실 대테러센터장은 4억3440만4000원을, 안택순 국조실 조세심판원장은 8억1315만2000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민지홍 세종특별자치시지원단장은 18억2150만2000원이었다.

한편 김유찬 한국조세재정연구원장은 5억1495만8000원을, 조흥식 한국보건사회연구원장은 22억3890만5000원을, 성기선 한국교육과정평가원장은 3억24만원의 재산을 각각 신고했다. 최정표 한국개발원장과 이재영 대외경제정책연구원, 성경륭 경제인문사회연구회 이사장도 각각 19억7088만5000원, 18억8541만원, 7억2253만1000원의 재산을 보유했다.

jud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