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이언주 “건강한 우파운동 필요”…‘행동하는 자유시민’ 27일 출범

정부 사회주의정책 저항운동 예정

  • 기사입력 : 2019년03월26일 18:56
  • 최종수정 : 2019년03월26일 18:5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규희 기자 = 자유우파 통합과 혁신을 목표로하는 시민단체 ‘행동하는 자유시민(Freedom Fighters)’가 27일 출범한다.

행동하는 자유시민 공동대표를 맡은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은 26일 여의도 한 식당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기존 우파 시민단체 한계를 넘어서 대중이 공감할 수 있는 주제를 널리 확산시키는 풀뿌리 정치시민단체로 키우겠다”고 밝혔다.

행동하는 자유시민은 자유‧책임‧신뢰에 가치를 두고 정부의 반자유, 반시장 사회주의정책에 저항하는 운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구체적으로 △망국적 소득주도 성장론 폐기 운동 △국민연금독점 반대운동 △건강보험 정상화운동 △탈원전 반대운동 △미세먼지피해 보상청구운동 △자유민주주의‧역사 시민교육 △무분별 불체자‧난민유입 감시운동 △기득권노조 반대운동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 의원은 설립 취지에 대해 “정치권 정당이 이익집단으로 변하고 국민들이 보편적으로 느끼는 문제의식을 대변하고 이를 위해 싸워주지 못하면서 풀뿌리 시민정치운동의 역할이 커지고 있다”면서 “정치 외곽에서 이뤄지는 건강한 우파 시민운동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 의원은 그러면서 “경제상황이 매우 열악함에도 정부가 꼼수 증세해 서민층이 가장 큰 피해를 보고 있다”며 “이의신청을 통한 세금불복종 운동 등을 전개해 나가는 등 국민들이 체감하는 경제분야를 시작으로 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했다.

행동하는 자유시민은 우파 시민단체에 대해 법률서비스, 시민교육 등 지원을 통해 향후 ‘우파 참여연대’로 성장하겠다는 목표를 내세웠다. 출범식은 오는 27일 오후 4시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다.

 

q2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