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KT새노조, 황창규 회장 배임·횡령죄 고발

배임, 뇌물 및 조세범처벌법 위반 등 혐의 고발
경영고문 운영, 엔서치마케팅 고가 인수 의혹
"홍문종 의원, 남경필 도지사 측근도 경영고문 재직"
"엔서치마케팅 인수 국정농단 연관 여부 밝혀져야"

  • 기사입력 : 2019년03월26일 16:27
  • 최종수정 : 2019년03월26일 17: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윤혜원 기자 = KT 새노조와 시민사회단체가 황창규 KT 회장을 배임과 횡령, 탈세 등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KT 새노조와 약탈경제반대행동은 26일 오후 2시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황창규 회장을 KT 경영고문 운영과 관련한 배임, 뇌물 혐의와 KT엔서치마케팅 고가 인수 과정에서의 배임, 조세범처벌법 위반 등 두 가지 혐의로 검찰에 고발한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약탈경제반대행동과 KT새노조가 26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앞에서 황창규 KT회장 2건의 배임죄 고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9.03.26 leehs@newspim.com

KT 새노조와 약탈경제반대행동은 황 회장이 전직 정치인 등 14명의 경영고문을 채용해 고액의 고문료를 지급했으며, 경영고문을 로비에 동원해 회장직을 유지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홍문종 자유한국당 의원과 남경필 경기도지사 측근이 KT 경영고문에 재직했다고 언급하며 경영고문 명단 관리 의혹을 받는 KT CR부문의 국회의원 불법정치자금 사건 연루 가능성도 수사하라고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기자회견문을 통해 “2014년부터 현재까지 전직 정치인 등 14명의 경영고문을 KT가 채용해 총 20억여원 고문료를 지급했다. 이러한 대규모 경영고문은 이례적”이라며 “정치권 유력자들의 측근인 이들에게 일자리를 제공하는 방식으로 황 회장이 개인 자리를 보전했는지 수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경영고문 중 3명이 당시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홍문종 의원의 측근”이라며 “과거 ‘쪼개기 후원’으로 처벌받은 남경필 경기도지사 보좌관 출신 A씨가 경영고문으로 위촉된 시점과 KT가 쪼개기 정치후원금을 살포한 시점, 청문회 증인 채택 저지 등 로비에 집중하던 시점이 일치한다”고 부연했다.

KT 새노조와 약탈경제반대행동은 황 회장이 엔서치마케팅을 고가에 인수해 KT에 손해를 입혔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또 이동수 전 KT 전무가 엔서치마케팅 인수의 실무자 역할을 했다며 이 전 전무와의 공모 여부도 밝혀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 단체는 “2015년 황 회장은 엔서치마케팅(현 플레이디)을 600억원에 사들였다. 이는 엔서치마케팅의 공정가치 176억여원보다 424억여원이나 더 높은 가격”이라며 “해당 인수합병의 실무를 추진한 것으로 지목된 이동수 전무는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 당시 채용된 청와대 낙하산이다. 국정농단과의 연관 여부에 대한 진상 조사를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이날 기자회견을 마치고 황 회장에 대해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상의 업무상배임죄, 조세범처벌법위반죄, 횡령죄, 뇌물죄 혐의로 서울지방지검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오주헌 KT 새노조 위원장은 “황 회장은 이제 KT를 떠나야할 때가 됐다”며 “KT를 더 이상 망가뜨리지 말고 KT를 떠나 관련 의혹에 대해 조사를 받고 거기에 대한 합당한 처벌을 받는 것이 KT 회장으로서 해야 할 마지막 역할”이라고 말했다.

이대순 약탈경제반대행동 대표는 “KT는 정부 비자금 주머니로 악용되고 있다”며 “KT는 이런 식으로 악용돼야 하는 기업이 아니다. 전파의 공공성을 유지해 국민들이 서비스를 받도록 해야 한다”고 전했다.

hwyoo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