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박양우 후보자 “영화계 중소제작자 권익 반영하겠다”

  • 기사입력 : 2019년03월26일 15:53
  • 최종수정 : 2019년03월26일 15: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유정 기자 =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는 26일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CJ ENM 사외이사로 재직하며 독점기업 입장을 대변했다는 영화계 비판에 대해 해명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19.03.26 kilroy023@newspim.com

박 후보자는 이날 열린 청문회에서“ CJ ENM 사외이사로서 제작에 대한 자문과 조언을 했을 뿐, 배급과는 관련이 없다. 중소 제작자들의 입장이 충분하게 반영할 수 있도록 제작, 투자, 배급 등 영화 업계가 다양성이 보장되는 동시에 균형 있게 발전할 수 정책을 펴나갈 것”이라고 답했다.

우상호 더불어 민주당 의원의 스크린 독과점 문제에 대한 질의에 대해서는 “우 의원의 의견에 적극 동감한다”며 “프라임 시간대에 특정 영화의 스크린 수 제한을 두는 것은 장관이 되면 기본적으로 영화인을 제일 먼저 만나서 얘기해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youz@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