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수익형부동산

작년 부동산신탁사 순이익 5077억원...최근 5년 최고실적

지난해 11개 부동산신탁사 순이익 5077억원...전년대비 0.6%↑
영업비용 상승으로 순이익 증가세는 주춤
금감원 "회사별 주요 리스크 모니터링"

  • 기사입력 : 2019년03월26일 12:00
  • 최종수정 : 2019년03월26일 12: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형락 기자 = 지난해 11개 부동산신탁사 순이익은 5077억원으로 최근 5년 중 최대실적을 기록했다.

[자료=금융감독원]

26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국내 11개 부동산신탁사의 작년 당기순이익은 5077억원으로 전년대비 0.6% 늘었다. 회사별 평균 순이익은 462억원이며, 11개사 모두 200억원 이상 흑자를 기록했다.

영업비용 상승으로 순이익 증가세는 주춤했다. 작년 전체 부동산신탁사의 영업수익은 1조2184억원으로 전년대비 18.3% 늘었다. 같은 기간 영업비용은 5380억원으로 전년대비 49.5% 증가했다. 지난해 직원 증가로 판관비가 467억원 늘었고, 손상각비 995억원 증가해 영업비용이 증가폭이 컸다. 

금감원 관계자는 "영업수익 증가율보다 영업비용 증가율이 높아 당기순이익이 전년과 유사한 수준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전체 부동산신탁사의 수탁고는 사상 최고치인 206조8000억원으로 나타났다. 전년대비 15.9% 늘어난 금액이다. 담보신탁과 관리형토지신탁이 각각 19조8000억원, 7조9000억원 늘고, 차입형토지신탁이 1조원이 증가한 덕분이다.

관리형토지신탁은 시공사가 준공의무를 이행하지 못할 경우 신탁회사가 준공의무 부담한다. 차입형토지신탁은 수탁한 토지에 택지조성, 건축 등 사업시행 후 임대‧분양하는 개발사업을 하면서 사업비 조달을 사업주가 아닌 신탁회사가 하는 신탁방식이다.

신탁보수가 영업수익의 과반을 차지했다. 지난해 11개 부동산신탁사의 신탁보수는 7773억원으로 영업수익의 63.8%로 집계됐다.

신탁보수의 80.7%는 차입형·관리형 토지신탁보수(6275억원)였다. 관리형토지신탁 보수는 1841억원으로 전년대비 52.8% 늘었다. 책임준공형 관리형토지신탁이 증가했기 때문이다. 책임준공형 수탁고는 △2016년 4092억원 △2017년 1조4227억원 △2018 3조687억원으로 꾸준히 증가세를 보였다. 차입형토지신탁 보수는 4434억원으로 전년대비 2.2% 증가했다.

부동산신탁사의 영업용순자본비율(NCR)은 평균 856%로 전년(826%)대비 30.0%포인트 상승했다. 11사 모두 필요유지 자기자본 요건(70억원)을 충족하며, 적기시정조치 기준(NCR 150%)을 웃돌았다.

금감원은 "부동산신탁사의 수탁고‧총자산 증가로 외적성장을 지속하고 있지만 당기순이익 증가세는 주춤해졌다"며 "회사별 주요 리스크를 모니터링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금감원은 부동산경기에 민감한 신탁계정대여금의 자산건전성 변동을 적시에 감지할 수 있도록 금융위와 자산건전성 분류기준 및 영업용순자본비율(NCR) 산정방식 개선도 추진중이다.

한편 지난 지난달 부동산신탁업 예비인가를 받은 3개사(신영자산신탁, 한투부동산신탁, 대신자산신탁)는 본인가 신청을 준비중이다.

 

roc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