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베트남

트럼프 '北 추가제재 철회' 트윗 혼선에 美 공화당 의원도 비난

  • 기사입력 : 2019년03월25일 08:47
  • 최종수정 : 2019년05월26일 15: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세원 기자 = 지난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추가 대북제재 철회 트윗으로 혼선이 빚어진 사건과 관련해 여당인 공화당 소속의 마르코 루비오(플로리다) 상원의원도 비판을 가했다. 

폴리티코와 의회전문 매체 더 힐의 24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마르코 루비오 상원의원은 이날 NBC '밋 더 프레스'와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제재 철회 지시가 향후 제재 조치에 대한 국제적인 불확실성을 키울 수 있다고 주장했다. 루비오 의원은 제재 조치는 "관계 부처에 걸친 긴 절차"를 거치며, 발표되기 전 대통령으로부터 반드시 확인을 받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솔직히 전 세계 사람들이 이번 일을 보고, 제재 소식을 들으면 백악관에 이중으로 확인을 요청할 것이다"라며 "이런 식으로 일어나지 말았어야 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2일 트위터를 통해 "미 재무부가 북한에 대해 이미 부과된 기존 제재에 더해 대규모 추가 제재를 발표했다"며 "나는 오늘 이 같은 추가 제재를 철회하도록 지시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의 해당 트윗으로 일각에서는 제재 철회 대상을 두고 혼선이 빚어졌다.  

이후 행정부 관리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취소한 것은 재무부가 아직 발표하지 않은 대북 제재라고 정정했다. 

이와 관련해 루비오 의원은 "이런 일은 전임 행정부 또는 어떤 행정부에서도 본 적이 없는 일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또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진행 중인 협상이 북한의 핵 무기 포기를 이끌어낼 수 있을지 회의감이 든다고 밝혔다.

루비오 상원의원은 "나는 김정은이 그의 무기와 모든 것을 포기하기를 바란다"며 "나는 이를 위해 노력하는 대통령을 비판하는 것이 아니다. 나는 단지 그(김정은)가 그럴 것(핵 무기 포기)이라고 믿은 적이 없었다. 나는 그가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믿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루비오 의원은 이어 "나는 (비핵화 협상이) 실패하기를 원해서 회의적인 것이 아니다. 나는 그것이 실패할 것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회의적인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마르코 루비오 미국 공화당 상원의원(플로리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saewkim9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