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박영선 후보, “규제자유특구 제도 통한 로봇산업 육성 추진할 것”

어기구 의원 “4차산업시대 발맞춘 로봇산업 중소·벤처기업 지원방안” 주문

  • 기사입력 : 2019년03월25일 06:11
  • 최종수정 : 2019년03월25일 07: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민주 기자 =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는 24일 "규제자유특구 제도를 통해 로봇 산업 육성을 추진하고 로봇산업 육성을 위한 중기부 특화 프로그램을 운영하겠다"라고 밝혔다.

이는 더불어민주당 어기구 의원(충남 당진시)이 인사청문회 서면질의를 통해 "4차산업혁명시대에 발맞춰 로봇산업을 통한 중소기업의 기술경쟁력 강화와 로봇 관련 벤처기업 육성을 위해 중기부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지적한 것에 대한 답변이다.

박 후보는 "4월 17일 시행 예정인 규제자유특구 제도를 통해 로봇 산업 육성을 추진하는 지자체에 규제 샌드박스를 적용하겠다"라고 답변했다.

박 후보자는 "로봇산업 육성을 위한 중기부 특화 프로그램 운영을 위해 민간 1억 투자시 최대 9억원을 로봇 분야 스타트업에 지원하는 TIPS(민간투자 주도형 기술 창업 지원) 별도 트랙을 운영하는 한편 로봇 분야 벤처기업 투자를 위한 전문 벤처펀드를 결성하겠다"라는 구상도 밝혔다.

박영선 후보자는 지난 2017년 7월 19일 로봇에 대해 특정 권리는 물론 의무를 가진 전자적 인격체로서의 지위를 부여토록 하여 윤리규범을 준수하도록 하는 「로봇기본법」을 대표 발의한 바 있다.

박 후보자가 대표 발의한 '로봇기본법'에는 로봇과 로봇 관련자가 준수하여야 하는 가치를 로봇윤리규범으로 명문화하고 사회적 약자들이 로봇과 로봇기술 이용의 기회와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로봇과 인간이 조화롭게 공존하는 새로운 사회에 대비하기 위한 대책들을 담고 있다.

박 후보자는 '로봇기본법' 발의에 이어 '4차산업혁명, 소피아에게 묻다' 컨퍼런스 행사를 개최하고 최초로 시민권을 받은 AI로봇 소피아와 1대1 대담 행사를 가진 바 있다.

박 후보자는 "규제자유특구 제도 및 중기부 특화 프로그램 운영을 통한 로봇산업 육성 추진과 함께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에 계류 중인 로봇기본법 통과를 통해 빠르게 성장하는 로봇산업에 대한 정부 차원의 준비로 로봇공존사회에 대비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박영선 중기벤처부 장관 후보. [자료=중기벤처부]

hankook6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