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정책

[2018 한국사회] 국민 10명 중 4명 "공기 나쁘다"...미세먼지 불만 최고조

대기환경 국민의식 조사서 36% '나쁨'
환경문제 불만은 미세먼지·방사능·화학물질 순
사회안전 인식은 2년 전보다 7.3% 늘어

  • 기사입력 : 2019년03월22일 12:00
  • 최종수정 : 2019년03월25일 09: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최근 잦아지는 미세먼지 여파 등으로 인해 지난해 대기환경이 '좋다'고 생각하는 국민은 10명 중 3명도 안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사회안전에 대한 인식은 2년 전보다 7.3% 증가하며 나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8 사회지표'에 따르면 지난해 대기환경이 '좋다'고 생각하는 국민은 28.6%로 2년 전보다 3.1%p(포인트) 줄어든 반면, '나쁘다'라고 생각한 국민은 36.0%로 2년 전보다 8.0% 늘었다. '보통'이라고 느끼는 경우는 35.3%였다.

국민들이 인식하는 가장 큰 환경문제는 미세먼지(82.5%)인 것으로 나타났으며, 방사능(54.9%)과 유해화학물질(53.5%), 기후변화(49.3%) 등이 뒤를 이었다.

대기환경·환경문제 국민인식 [자료=통계청]

실제로 대기오염물질 배출량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후변화의 원인이 되는 온실가스 총 배출량은 2013년까지 지속적으로 증가하다가 2014년에 처음으로 감소 후 2015년 이후 다시 소폭 증가했다. 온실가스 배출량의 약 90%는 에너지 부문의 이산화탄소(CO2)가 차지했다.

부문별 온실가스 배출은 농업(1.4%), 폐기물(0.6%), 에너지(0.4%) 순으로 증가하고, 온실가스별로는 N2O(3.5%), CO2(0.5%) 순으로 배출량이 증가했다.

또, 2015년 황산화물, 일산화탄소, 질소산화물, 미세먼지 등 주요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이 모두 증가했으며, 미세먼지의 배출량이 대폭 증가했다. 호흡기 질환을 야기하는 미세먼지 배출량은 23만3000톤으로 전년보다 138.1% 증가했다.

감소 추세를 보이던 일산화탄소 배출량도 전년에 비해 33.4% 증가하였으며, 오존을 발생시키는 휘발성 유기화합물질 배출량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지난해 전반적인 사회안전에 대해서는 '안전하다'는 인식이 2년 전보다 7.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작년 화재건수는 4만2000건으로 전년(4만4178건)보다 1887건(4.3%) 줄어든 반면, 건강 피해액은 1302만4000원으로 1년 전 1147만4000원보다 155만원 증가했다.

2017년 자동차사고 건수는 21만6335건으로 전년 22만917건보다 4582건 감소했고, 자동차사고 사망자수 역시 4185명으로 2016년 4292건보다 107건 줄었다.

통계청 관계자는 "최근 몇년동안 미세먼지가 심해지면서 대기환경에 대한 국민들의 인식이 나빠지고 있는 것 같으며, 실제로 대기오염 물질 배출량도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반면 사회안전 전반에 대한 인식은 개선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fedor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