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환경

[일문일답] "포항지진 단층 임계치 끝나...위험관리 중요"

정부연구단, 포항지진 원인 규명 공식 발표
“지열발전 고압의 물이 본진 자극해 포항지진 촉발”

  • 기사입력 : 2019년03월20일 15:20
  • 최종수정 : 2019년03월20일 18: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현석 기자 = 포항지진이 자연지진이 아닌 지열발전에 의한 촉발지진이라는 정부조사단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포항지진정부조사연구단 총괄책임을 맡은 이강근 서울대 교수는 20일 오전 10시30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열발전을 위해 주입한 고압의 물이 단층대를 활성화해 포항지진 본진을 촉발했다"며 "결과적으로 포항지진은 자연지진이 아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에 해외조사위원회 자격으로 참여한 세민 계(Shemin Ge) 미국 콜로라도대 교수 역시 "해외조사위는 포항지진이 지열발전 물주입정 자극으로 발생한 것으로 결론 내렸다"고 말했다.

정부조사단은 포항지진과 지열발전 간 연관성을 밝히기 위해 지난해 3월부터 약 1년여간 정밀조사를 진행해왔다. 정부는 앞서 포항지진이 자연발생적인 지진이라는 의견과 지열발전소에 의한 유발지진이라는 의견이 갈리자 국내외 전문가로 구성된 ‘포항지진 조사연구단’을 꾸렸다.

포항지진정부조사연구단 총괄책임을 맡은 이강근 서울대 교수가 20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포항지진과 지열발전의 연관성에 관한 정부조사연구단 결과발표’ 기자회견장에서 취재진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03.20. kintakunte87@newspim.com

다음은 이날 진행된 정부조사연구단 결과발표 관련 주요 질의응답 내용이다.

- 연구 결과 포항 지진은 왜 발생했나?

▲ 지열발전 과정에서 땅속으로 주입한 유체에 의해 발생한 압력이 포항지진 단층을 남서 방향으로 작용하면서 미소지진을 순차적으로 유발시켰다. 시간이 지나면서 그 영향이 본진 진원에 도달했고 임계 상태에 있던 단층을 자극해 결과적으로 포항지진이 촉발됐다.

- 어떻게 조사가 이뤄졌나?

▲ 지열발전 실증연구를 수행했다. 당시 지열발전소 주입압력과 주입량에 관한 상세 자료를 이용해 똑같이 재현했다.

그 과정에서 98개 지진의 정확한 진원 위치를 결정했고 이를 토대로 실증연구를 진행했다. 그 결과 실험을 통해 유발된 지진 평면과 포항지진 당시 단층면해가 일치했다.

또 높은 수압 때문에 단층이 급격히 하강한 점, 지하수 화학 특성 변화 등이 당시 지진 상황과 일치했다.

- 현재는 포항 인근 지열발전소가 중단됐지만, 포항지진을 촉발한 지열발전 영향이 앞으로도 이어질 것으로 보나?

▲조사단은 지난 1년간 데이터를 토대로 조사를 진행했다. 향후 영향에 대한 분석은 조사단 연구 대상이 아니었다. 앞으로 포항지진 지질 매커니즘이 안전할지 여부는 좀 더 모니터링을 해봐야 알 수 있다.

- 2018년 국제학술지 ‘사이언스(Science)'에 실린 이진한 고려대 지구환경과학과 교수와 김광희 부산대 지질환경과학과 교수 등 국내 연구진 분석 결과와의 차이점은?

▲ 가장 큰 차이는 이번 조사 과정에서 조사단이 포항지진 진원 위치를 정확히 밝혀냈다는 것. 그리고 단층면상 발생한 미소지진들의 위치도 라인업했다.

진원 위치에 신경 쓴 이유는 그 위치가 달라질 경우 지열 과정에서 미치는 영향과 해석이 완전히 달라질 수 있기 때문. 진원의 정확한 위치와 미소지진들과의 관계를 연구를 통해 밝혀낸 것이 가장 큰 성과다.

- 경주지진과 포항지진과의 연관성은?

▲ 조사단이 가장 신중하게 보고 있는 부분이다. 하지만 경주는 자연적으로 발생한 지진이었다는 게 조사단 입장이다.

경주지진이 포항지진 단층면에 어떤 응력 변화를 일으켰는지 계산한 결과 포항지진 단층을 움직일 만큼의 영향을 주지 못하다는 결론이 나왔다. 지금까지 발생한 지진과 지진 이후의 연구 발표들을 종합했고 다양한 관점으로 분석했다. 두 지진 간에는 차이점이 분명히 있다. 결과에 대해 자신감 있게 말할 수 있다.

- 포항 지역에 지진이 또다시 발생할 것으로 보나?

▲ 지진을 예측하는 건 불가능하다. 지진은 임계치에 달한 단층이 외부 자극을 받게 되면 발생한다. 다만, 포항 단층은 당시 지진 이후 에너지가 완전히 달려졌다. 임계치에 달했던 지반 에너지가 많이 해소됐다는 의미.

중요한 건 앞으로 위험 관리를 어떻게 할지 여부다. 연구진들은 앞으로 포항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지진과 관련해 위험관리를 어떻게 해야 할지에 대한 새로운 접근법을 논문이나 토론을 통해 제안해 나갈 계획이다.

 

kintakunte8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