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가전

삼성전자 QLED TV, 껐을땐 유명작가 그림 액자로

삼성전자, 탈리 레녹스·스홀턴&바잉스와 협업
“재능있는 작가들과 협업해 다양한 콘텐츠 선보일 것”

  • 기사입력 : 2019년03월19일 11:00
  • 최종수정 : 2019년03월19일 11: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삼성전자가 유명 예술가들과 협업해 QLED TV ‘매직스크린’ 전용 콘텐츠를 꾸준히 확대하겠다고 19일 밝혔다.

매직스크린은 TV를 보지 않을 때 화면에 뉴스·날씨·사진·음악 등 소비자가 원하는 콘텐츠와 생활정보를 제공해 주는 기능이다. 2018년형 QLED TV에 처음으로 적용됐다.

매직스크린 모드로 설정된 삼성 QLED TV에 '탈리 레녹스' 작품이 띄워진 모습 [사진=삼성전자]

이번 협업에 참여한 예술가는 영국의 모델 겸 화가인 ‘탈리 레녹스(Tali Lennox)’와 네덜란드 출신 디자이너 듀오인 ‘스홀턴 & 바잉스(Scholten & Baijings)’다. 탈리 레녹스는 유화물감으로 그린 추상화로 유명하고 스홀턴&바잉스는 부드럽고 따듯한 감성의 도자기, 세련된 색채의 패브릭 제품으로 주목받는 예술가다.

삼성전자는 이들이 작업한 매직스크린 콘텐츠가 작가 고유의 감성을 담아냈다고 설명했다. 또 TV가 놓인 공간과 사용하는 시간, 날씨에 따라 작품 색채와 움직임에 변화를 줘 색다른 실내 환경을 만들어 준다고 덧붙였다.

2019년형 매직스크린은 기존에 제공되던 데코(장식)·정보·사진의 3개 항목에 △아티스트와의 협업 등 특별하게 제공하는 콘텐츠들로 구성된 ‘스페셜 에디션’ △전 세계 명화와 사진 작품으로 구성된 ‘아트’ △’매직스크린’에서 제공하는 콘텐츠들의 배경을 설정할 수 있는 ‘배경테마’ 기능이 새롭게 추가된다

추종석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부사장은 “앞으로도 젊고 재능있는 작가들과 협업해 라이프스타일 콘텐츠를 확대하며 QLED TV의 가치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nana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