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창원 보궐 인터뷰] 이재환 "단일화? 지겹다...성산구가 정치거래 대상이냐"

4.3 창원 성산 보궐선거 이재환 바른미래당 후보
"창원, 발전은 커녕 황폐화되며 작아져...그들만의 위한 정치 탓"
"중기 금융지원 및 창원형 코트라 개발로 지역 경제 살린다"

  • 기사입력 : 2019년03월18일 06:00
  • 최종수정 : 2019년03월25일 17: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창원=뉴스핌] 김승현 김규희 기자 = 2주 앞으로 다가온 4‧3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정치권의 모든 관심이 쏠린다. 이번 보궐선거는 내년 4월 총선의 ‘기선제압’ 성격을 띠고 있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이정미 정의당 대표 등은 직접 창원에 숙소를 잡고 전진기지를 꾸려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후보들 역시 한 목소리로 어두워진 창원 경제에 대한 대책 마련을 고심하고 정치에 등 돌린 창원 시민들의 표심 잡기에 여념이 없었다. 뉴스핌은 지난 주말 창원 성산구를 찾아 후보자를 낸 5개 정당 후보들을 만났다.

1981년생, 우리 나이로 올해 39세인 이재환 바른미래당 후보는 이번 보궐선거에 나선 후보 중 가장 젋다. 패기로 무장한 경상도 사나이인 이 후보는 기성 정치권을 향해 거침없이 쓴소리를 하며 창원 경제를 살리기 위한 현실적인 공약을 내걸었다고 자부했다.

다음은 이재환 후보자와의 대면 인터뷰 내용이다.

[창원=뉴스핌] 4‧3 창원 성산구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나선 이재환 바른미래당 후보가 16일 창원 축구센터에서 뉴스핌과 만나고 있다. 2019.03.16. q2kim@

- 이번 창원 성산구 보궐선거에 나선 포부는

▲내가 태어나고 자란 창원이 작아지고 있다. 대선 캠프에서, 국회에서 부대변인을 할 때 창원에 대한 자부심이 컸는데, 창원이 작아지고 있고 어려워지고 있다. 보수, 진보 개념을 가지고 싸우고만 있다. 이건 아닌 것 같다. 누구를 위한 정치인지 모르겠다. 그들만을 위한 정치다. 창원과 시민을 위한 사람이 필요한 시점이다. 시민의 한 사람으로 나오게 됐다.

-지역 현안과 주요 공약을 소개해달라.

▲경제다. 다들 어렵다 하겠지만 창원은 군산 못지않은 지역이다. 러스트 산업, 창원 산단 내 많은 중견, 중소기업들이 위기에 처했다. 기업 활동이 위축되다 보니 지역경제가 위축됐다. 소상공인들의 세금은 느는데 소득은 준다. 자연스럽게 집값도 내려가고 지역이 작아진다. 경제가 엉망이다.

대표 공약은 소상공인 세제 지원과 창원형 코트라다. 성산구 전 지역을 걸어 돌아다니면서 월 100만원 이하 소상공인 통장을 보며 가슴이 아팠다. 간이과세 기준이 4800만원인데 , 1억원으로 올려야 한다. 4800만원은 20년전 기준이다. 국밥집 등 일반적인 소상공인들의 매출이 6000만원대에 몰려있다. 수익이 40%라면 2400만원이다. 평범한 직장인 정도는 벌게 해야 하지 않나. 수익은 점점 줄고, 최저임금 상승 등으로 지출은 는다. 20살 때 살던 아파트 단지 1층 상가 전체가 비었더라. 발전은 커녕 황폐화 느낌이다.

창원은 대기업 노조가 강하다. 그러나 실제 그 밑의 하청업체가 많다. 이들의 자립도를 상승시켜야 한다. 금융지원을 대기업 못지않게 해줘야 한다. 창원형 코트라, 해외 판로를 개척하는 기관이 필요하다. 거창하지 않은 현실적인 기관이다. 공약에 책임지기 위해 중국 장춘으로 직접 영업하러 가봤다.

또한 창원은 교육열이 매우 높다. GRDP(지역내총생산, 일정 기간 동안에 일정 지역 내에서 새로이 창출된 최종생산물가치의 합)가 강남하고 비슷한데, 대학 진학률은 그만 못한다. 교육 수준이 떨어지고 있다는 의미다. 그러니 인구는 유출된다. 해결하기 위해서는 일자리가 있어야 한다. 국회의원이 대기업을 만들 수는 없으니 중소, 중견 기업이 살 수 있는 방안을 고민했다.

대기업은 부도나면 국가가 살린다. 그런데 대기업에 70% 연계돼 있는 1·2·3차 기업에는 그렇게 하지 않는다. 사람들 도구로 볼 뿐 아니라 기업도 도구로 보는 거다. 자립도가 중요하다. 기업이 일할 수 있는 자립도, 사람이 클 수 있는 자립도 기반을 마련하면 알아서 할 수 있다. 창원형 코트라는 일부분이다. 해결방안을 계속 마련할 거다. 창원의 자립이 필요하다. 대기업이 살기 위해서는 중견, 중소기업이 뒷받쳐야 한다.

- 지역 내 선거 분위기는 어떠한가

▲전보다 좋아졌다. 나 같은 흙수저가 살아있어야 한다. 지금 국회 구성을 보면 다들 출신학교도 비슷하고 경력도 비슷하다. 내가 살아온 길은과 다르더라. 시대는 다양해지고 있는데 정치는 정체돼 있다. 나 같은 사람이 들어가 다당제 구조를 만들어야 이 사회가 바뀔 거다. 시민들도 적극적으로 한 표를 행사해야 한다.

- 창원은 진보진영 내 단일화 이슈가 화두인데?

▲단일화? 지겹다. 3년전에도 했다. 성산구 주민 입장에서 봤을 때 ‘성산구가 거래 대상이냐’고 일갈하고 싶다. 차리리 합당을 하던가, 왜 선거 때만 단일화 이야기를 하는가. 모든 후보들을 존중하지만, 과연 이들이 만드는 정치는 무엇인지 모르겠다. 누구를 위해 정치하는가. 방향성과 신념은 어디가고 거래만 남는가. 그건 아니다. 선배 세대는 후배 세대에게 좋은 선례를 만들어줘야 한다.

이기기 위한 정치라면 그 당에 들어가야 하지 않나. 내가 바른미래당을 지키는 이유도 그것 하나다. 책임감. 내가 살길만 찾지 않는다. 여론조사는 선동의 정치다. 의도된 수치로 누구에게 유리하다 불리하다 하는 것은 유권자를 기망하는 거다.

[창원=뉴스핌] 4‧3 창원 성산구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나선 이재환 바른미래당 후보가 16일 창원 축구센터에서 유권자들과 만나고 있다. 2019.03.16. q2kim@


 

kim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