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베트남

北 최선희 '북·미 협상 중단' 발언 후폭풍...靑 "협상 재개 위해 노력할것"

"최 부상 발언 만으로 현 상황 판단 못해, 상황 주시"
"어떠한 상황에서도 북미 협상 재개 위해 노력할 것"
최선희 "北, 美 요구에 양보하거나 협상에 응할 의사 없다"

  • 기사입력 : 2019년03월15일 15:04
  • 최종수정 : 2019년05월26일 15: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프놈펜=뉴스핌] 채송무 기자 = 청와대가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의 미국과의 비핵화 협상 중단 고려 발언과 관련해 북미 협상 재개를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15일 출입기자단에 보낸 문자 메시지를 통해 "어떠한 상황에서도 우리 정부는 북미 협상 재개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력한 의지를 보였다.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도 "최 부상의 발언만으로 현 상황을 판단할 수 없다"며 "상황을 면밀하게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 [사진= 로이터 뉴스핌]

앞서 최 부상은 이날 평양에서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북한은 미국의 요구에 양보하거나 이러한 협상에 응할 의사가 없다"고 러시아 타스통신이 보도해 논란이 됐다. 

최 부상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조만간 미국과의 협상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공식 발표할 것이라고 했다.

북한과 미국은 최근 하노이 북미정상회담의 결렬 이후 협상이 진전되지 않는 등 위기를 겪고 있다. 미국은 최근 잇따라 북한의 '단계적·동시적' 비핵화 방식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밝히며 압박 강도를 높이고 있다.

미 행정부는 북한의 핵 프로그램 뿐 아니라 모든 탄도미사일 프로그램과 생화학 무기 등 대량살상무기도 폐기돼야 한다는 입장을 굽히지 않고 있다.

미국은 북한의 비핵화가 완료되기 전까지 제재를 해제할 수 없다는 입장도 유지했다.

대북 전문가들은 "북한이 비핵화와 관련해 미국의 입장을 수용하느냐 혹은 거부하느냐의 선택에서 거부 입장을 정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